통합 검색어 입력폼

그들이 무대 밖으로 뛰쳐 나온 이유는

조회수 2016. 11. 21. 14:43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검열, 블랙리스트, 문화예산 횡령 의혹..
픽션 같은 현실·현실 앞의 예술, "그간 부끄러웠다"

최근 블랙리스트 소신 발언으로

화제가 된 영화배우 정우성씨.

하고 싶은 말 하면서 사는 게 좋잖아요.
자유롭게 표현하면서 살아야 되는 거죠.

'문화융성, 창조문화융합'이란 이름으로 포장된 국가정책이 사실은 최순실과 차은택 등 특정 개인의 사익을 위한 거짓말이었다는 점이 백일하에 드러났습니다.


그들의 사익을 위한 '프리패스 진용'이 갖춰지자, 예술가들에게 돌아가야 할 수조원대의 정책지원금이 그들 배를 불렸는데요. '해처먹고 말아먹는' 것도 모자라, 검열과 탄압으로 예술가의 팔을 비틀고 영혼을 옥죄었습니다.


예술인들은 '절차적 민주주의' 쟁취 이후 이토록 광범위한 검열은 없었다고 하나같이 혀를 내둘렀습니다.

출처: 한겨레
10월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화예술인들이 블랙리스트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예술검열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1987년 6월 항쟁 이래 최대 규모의 시국선언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습니다. 특히 '문화예술인 시국선언'을 한 예술인들은 스스로 '블랙리스트 예술가'라고 부르는데요. 여러 시국선언 중에서도 유독 눈에 띄는 예술 분야가 있습니다.


바로 상대적으로 소극적이던 무용인·음악인들의 시국선언입니다. 무대에 있어야 할 이들이 무대 밖으로 뛰쳐 나왔습니다. 


무엇이 이들까지 나서게 했던 걸까요?



지금의 현실,

소설 <1984>와 다를 것 없어


먼저 정영두(42) 현대무용 안무가를 볼까요.


그는 10월 29일(현지시각)부터 지금까지 문화체육관광부 국장급 공무원인 용호성 주영 한국문화원장에게 지난해 국립국악원 예술 검열 사태의 책임을 묻는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이 자체 기획 공연 <금요공감>에 참여할 예정이던 박근형 연출가를 배제하도록 출연진에게 요구하자, 이에 반발해 앙상블시나위·정영두 등 예술인들이 출연을 거부하고 1인시위를 벌인 사건입니다.

정 안무가는 검열과 블랙리스트, 그리고 '문화예산 횡령'을 어찌 보는지 궁금했습니다. 11월 3일 런던에 있는 그를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인터뷰했습니다. 그는 검열 논란을 부른 카카오톡을 쓰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소한 발언이나 해동까지도 감시와 통제를 받고 있는 지금의 현실이 소설 <1984>와 다를 것이 하나도 없다고 느꼈습니다.

예술가들의 입과 눈을 통제하는 것은 곧 사회 전체를 통제한다는 뜻입니다.
출처: 한겨레
2015년 10월 30일, 국립국악원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는 정영두 안무가.
검열이 존재하는 한 어떤 형태로든 끝까지 저항하려 합니다. 예술가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는 것도 저항의 한 모습이기 때문에 가장 바라는 것은 예술의 형태로 끝까지 가도록 애쓰겠습니다.
  • 국가지원금 거부할 줄 아는 자존감 지켜야
출처: 정영두 안무가 페이스북

한국예술종합학교 강사 시절, 교수의 허위 학력 의혹에 모두 침묵할 때 비판글을 올려 공론화할 만큼 '원칙'을 중요하게 여겼던 정영두 안무가. 는 '창조경제를 내세운 문화예산 횡령'에 대해 예술가의 반성도 요구했습니다.


"세금을 개인의 이익을 위해 사용했다면 당연히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합니다. 하지만 이 부분은 많은 예술가가 자신을 마주해서 사고해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진보와 보수, 순수와 대중예술을 떠나 지원금이나 경제적 이익을 좇는 순간, 자신도 모르게 연루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작업이 준비되지 않았거나 어울리지 않는 프로젝트라면, 아무리 이름을 알리고 국가 지원금을 두둑하게 받을 수 있다 하더라도 거부할 줄 아는 자존감이 필요합니다.


음악·무용인들,

"그간 부끄러웠다"


김윤진 안무가(47)도 말합니다.
"부끄러웠습니다."

11월 3일 김윤진 안무가 등 무용인들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선녀 퍼포먼스'를 통해 검열과 블랙리스트 등에 항의했는데요. '무용인 시국선언'에는 하룻새 250명이 서명했습니다.

'사회적 발언이 익숙지 않은 동네'라 무용인들은 서로 "부담을 느끼지 말라"고 독려했습니다. 국공립단체 종사자나 교수들한테는 연락하지 않고, 알음알음으로 모인 게 250명이 된 것이죠.
연극인들이 모여 블랙리스트와 검열에 반대하는 '대학로엑스(X)포럼'을 보고 부러웠습니다. 부끄러웠습니다.


'음악인 시국선언'

1427명 동참해


음악계도 다르지 않습니다.


피아니스트 조은아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는 <한겨레> 칼럼을 통해 음악계가 사회적 발언에 소극적이었던 모습을 되짚었습니다.

음악인들은 특히 클래식 음악가들은 그만큼 조심스러워요. 아니 무심해요. 세상의 풍파에 휘둘리지 않는 자발적 고립, 그 안에서 혹독한 자기 수련이 예술적 미덕으로 인정받는 분야인 거죠.
출처: 음악인 시국선언 페이스북
'음악인 시국선언'은 클래식과 국악, 대중음악계를 망라했다. 서명 시작 하루도 되지 않아 1427명이 동참했다.

'음악인 시국선언' 선언문은 예술적 사건을 넘어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세월호 참사, 역사 교과서 국정화, 개성공단 중단, 한·일 위안부 합의, 사드 배치, 공권력에 의한 백남기 농민의 사망 등을 통틀어 고발했습니다.


그동안 음악계가 현실에 눈감아왔다는 점에서 보면 무척 놀라운 일입니다.


출처: 정영두 안무가 페이스북
#Not Censorship!
조지 오웰의 <1984>는 소설이 아닙니다.
2016년 박근혜의 한국에서는 현실입니다.
검열 반대!

글/ 손준현 <한겨레> 대중문화팀 기자

편집 및 제작/ 배혜진

*이미지를 누르시면 카카오톡 '선물하기'로 바로 이동합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