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국회의원 아들의 고백.. "아빠, 저 사고쳤어요"

조회수 2017. 03. 09. 17:57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국회의원 아빠의 심장을 쿵 내려앉게 만든 사건의 전말
출처: 조응천 의원 페이스북
엄마 아빠 죄송해요. 저 사고쳤어요.


부모라면 누구나 가슴 철렁한 이 말.

더군다나 이 말을 들어야만 했던 아빠의 직업은 무려 '국회의원'!!!


지난 밤, 심장이 덜컹 내려앉은 아빠의 진땀나는 2분을 소개합니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7일 페이스북에 가족과 나눈 단톡방을 공개했습니다.

출처: 조응천 의원 페이스북

때는 바야흐로 3월 7일 저녁 7시 41분.

조 의원의 큰아들은 가족 단체 카톡방에 이런 메시지를 보냅니다. 


"엄마, 아빠 죄송해요. 저 사고쳤어요."

 

이에 조 의원은 "먼 사고?"라고 곧바로 물었고, 큰아들의 대답은....

"애아빠 됐어요..."


큰아들의 충격 고백에 당황한 조 의원은 "정말?"이냐며 다시 확인합니다. 그러자 큰아들은

"네... 딸이에요... 이름은 보리"

라며 사진까지 보냅니다.

큰아들이 보내온 사진에는 귀여운 아기 고양이가 똭~


아기 고양이를 기르고 싶었던 큰아들이 입양이라는 '사고를 치고' 뒤늦게 이 사실을 메시지로 알린 것입니다.

잠깐이지만 큰아들이 진짜 사고(?)를 쳤다고 생각한 조 의원은 "야 이 개XX 아빠야"라는 말로 분노를 대신하는데요.


아들은 당당하게 "제 방에서 키울 겁니다"라고 양육 의지를 다졌고, 작은 아들은 "한 마리 더 받아왕"라고 적극 지지를 보냈다는... ㅎㅎ

조 의원은 페이스북에 "갑자기 큰 아들 카톡 받고 할애비되는 줄 알고 깜놀했습니다"라며 "손녀로 데리고 온 냥이가 개귀엽네요"라는 글과 보리의 사진을 함께 게시했습니다.


보리와 함께 행복한 반려가족이 되시길, 노트펫이 응원합니다!!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