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고위공직자들의 '별별' 재산

조회수 2017. 03. 28. 08:59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매경인사이드 - 1분간 주목하면 경제가 보인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최근 

고위공직자의 재산을 

공개했습니다.

출처: gettyimagesbank
와우… 고위공직자 재산?

부동산이나 귀금속 외에도

다양한 이색 재산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출처: gettyimagesbank
박물관에 있을 법한 골동품을 갖고 있다니…!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유운영 대한석탄공사 상임감사는

청동조각 7점,

중국 접시와 청동주전자,

희귀석 30점 등

3900만원에 달하는

골동품을 신고했습니다. 


출처: 매경DB
한국의 미가 철철~~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이금순 통일부 통일교육원장은

5000만원 상당의 동양화

미술작품 5점을 신고했습니다.


최창운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원자력의학원 원장은

4008만원 규모의

사진·동양화·조각

5점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장흥순 서울시의원은

산수화, 나비 병풍,

서예 병풍 등

6억900만원 상당

미술작품 9점을 갖고 있었습니다.


출처: gettyimagesbank
악기도 재산에 포함됐어요!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이현주 대전시 정무부시장은

배우자 명의로 첼로를 포함해

3억2000만원 상당의 악기

신고했습니다.


저작권이나 특허권 등도

재산 목록에 포함됐습니다.


김화동 한국조폐공사 사장의 경우

'딸에게 힘이 되는

아빠의 직장생활 안내서'라는 

서적에 대한

저작재산권이 있습니다.


안명옥 국립중앙의료원장은

'루나레나의 비밀편지'

책자에 대한

저작재산권을 신고했습니다.


공직자들의 이색 재산.

'별별' 재산이 다 있네요.


관련기사: "희귀석 30점 있어요" "저는 저작권 있어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