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김과장' 어리바리 신입의 속 이야기

조회수 2017. 04. 14. 10:45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BY. MAXIM 박소현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KBS 드라마 '김과장'.
주연부터 조연, 신인배우까지 연기 구멍이 없었죠.
오늘은 그 중 경리부 신입 선상태 역을 맡은 배우 김선호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출처: 김선호SNS
그는 대학로 아이돌로 통하죠. 연극 '트루웨스트' '거미여인의 키스' '클로저'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 '옥탑방고양이' 등 다양한 작품을 맡으며 연극계에서 활약하던 배우였는데요.
출처: KBS
이번 김과장을 통해 처음으로 매체 연기에 도전하게 됐습니다. 최근 맥심은 그를 만났습니다.
출처: 김선호SNS
김선호는 극 중 남궁민을 믿고 따르는 경리부 막내로 존재감을 드러냈죠. 두 사람의 브로맨스도 빛났습니다. 하지만 정작 드라마가 끝나고 그에게 든 생각은 '아쉽다'는 것이었습니다. 뭐가 그렇게 아쉬웠을까요?
출처: KBS
"역할을 잘 마무리 했나 싶어요. 나에게 다음에 다른 역할로 기회가 들어오면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게 아니라도 상태를 다시 연기하면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출처: 김선호SNS
그럼 그가 생각하기에 가장 아쉬운 장면은 무엇일까요?
출처: 김선호SNS
"다 아쉽지만 특히나 마지막 장면이 아쉬워요. 마지막에 갑자기 안경을 벗고 나가서 급작스러웠죠. 조금만 더 미리 알았으면 그 짧은 시간에 다른 무언가가 생겼을 텐데 조금 아쉽더라고요. 광숙이와 로맨스를 더 풍성하게 보여주지 못한 게 조금 아쉬워요"
출처: 김선호SNS
그에게 '김과장'은 드라마 첫 데뷔작입니다. 그는 처음에는 자신감 넘치게 시작했지만 중간에 멘탈이 흔들렸다고 해요.
출처: 김선호SNS
"드라마가 처음이라서 현장에 적응하는데 조금 오래 걸렸던 것 같아요. 내가 연기하는 것을 보면서 '다른 배우가 했더라면 더 잘했겠구나'하는 생각을 했죠"
출처: 김선호SNS
첫 방송 되고 그의 모습을 TV에서 볼 때 기분, 어땠을까요?
출처: SY엔터테인먼트
"아, 진짜 눈 뜨고 못 보겠더라고요. 너무 오글거리던데요? 그래도 차근차근 캐릭터를 만들어 갔어요"
출처: 김선호SNS
첫 데뷔작을 잘 마무리한 김선호. 그는 연기 열정이 가득한 배우였습니다.
출처: SY엔터테인먼트
"올해 방송, 영화, 공연 가리지 않고 한 작품 잘 만나서 연기를 계속 하고 싶어요. 더 준비를 많이 하고 고민도 하고 그러려구요. '김과장' 속 캐릭터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어요. 좋은 작품에서 다시 인사드릴게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