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송중기부터 백성현까지, 훈남 레지던트들이 뜬다

조회수 2017. 09. 25. 13: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BY. MAXIM 박소현
오늘은 드라마에서 레지던트로 활약한 남자 배우들을 모아봤습니다.
출처: sidusHQ
# 송중기
SBS 드라마 '산부인과'에서 송중기는 산부인과 레지던트 2년 차 안경우 역을 맡았었습니다.
이후 많은 작품을 찍으며 지금의 송중기가 됐습니다.
출처: SBS
# 백성현
백성현은 SBS 드라마 '닥터스'에서 피영국 역을 맡았었죠.
출처: 김민석SNS
# 김민석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아기 병사로 눈도장을 찍은 후 김민석은 SBS '닥터스'에서 레지던트 1년 차 최강수 역을 맡았습니다.
출처: SBS
이 작품에서 김민석은 삭발 연기를 펼치며 단숨에 스타덤에 올랐죠.
출처: MBC
# 박선호
MBC '병원선'에서 하지원의 후배 레지던트이자 조력자 '김재환' 역으로 출연 중인 박선호도 훈남 레지던트 반열에 올랐습니다.
출처: sidusHQ
그는 두려움과 불안함이 앞선 신입 레지던트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훈훈한 외모와 강단 있는 모습으로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죠.
# 닉쿤
닉쿤(2PM)은 JTBC 웹드라마 '마술학교'를 통해 첫 한국어 연기에 도전했습니다.
미국으로 입양된 후 의사가 된 준을 연기합니다. 닉쿤의 첫 한국어 연기라 기대가 되는군요.
배우가 레지던트 역을 맡으면 스타가 된다는 말에 동의하시나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