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요즘 자주 올라오는 이 채용공고에 숨은 함정

조회수 2020. 09. 23. 15:32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펀드매니저 지망생 울리는 '사기 채용공고'
제도권 등록 안한 회사가 펀드매니저 채용
보험 영업이나 사기에 동원될 위험 있어

자산운용사, 즉 ‘펀드매니저’는 점차 채용이 늘어나는 직업군 중 하나다. 요즘처럼 증시에 활력이 도는 때엔 더욱 그렇다.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1월 55개 자산운용사 공모 펀드를 운용하는 펀드매니저 수가 총 644명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1년 전보다 65명(11.2%) 많아진 것으로, 사상 최다 수준이다.

출처: 네이버뉴스
월별 55개 자산운용사 공모 펀드 운용 펀드매니저 수 변동 추이.

실제로 요즘엔 자산운용사 채용공고를 인터넷 여기저기서 흔히 볼 수 있다. 수요가 늘고 있으니 사람을 많이 뽑는 건 당연한 이치다. 문제는 이 중 펀드매니저를 꿈꾸는 취업준비생을 울리는 ‘속임수 채용’이 종종 섞여있다는 것이다.


인가를 받기도 전에


자산운용이나 투자를 하는 회사는 행정기관에 등록해야 활동 가능하다. 뒤집어 말하자면, 이 절차를 밟지 않은 업체는 모두 불법이다. 행정기관에 등록된 회사인지는 금융위원회 제도권금융기관조회 사이트에서 간단히 확인할 수 있다. 그런데 자산운용사나 펀드매니저 채용공고를 훑다 보면, 이따금 이 사이트에 없는 회사가 사람을 구하는 모습이 보인다.

출처: jobsN
한 업체가 올린 자산운용사 모집 공고.

이런 회사 중 한 곳에 전화를 걸어 이유를 묻자, “금융위원회 등록을 준비 중이며, 일단 직원을 뽑은 뒤 회사 모양새가 갖춰지면 그때 절차를 밟을 예정이니 문제없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하지만 정작 정부 기관에선 다른 해석을 내놓았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인가를 받기도 전에 ‘투자회사’를 자처하며 자산운용사를 뽑는 건 일종의 유사수신행위로 불법이다”고 말했다.


취업 안된 것만 못한


금융위원회 미등록 업체엔 취업을 한들, 인가가 날 때까진 제대로 활동하기 어렵다. 그나마 경력 못 쌓고 봉급 떼이는 정도로 끝나면 차라리 다행일 수도 있다. 한 현직 펀드매니저는 “뜬금없이 업종을 바꿨다며 보험 영업을 시키거나, 아예 미등록 상태로 회사를 운영해 사원을 범죄에 휘말리게 하는 경우까지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제도권을 피해 불법 운영하는 투자자문업체도 꽤 많다. 지난해 10월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금융감독원 ‘유사투자자문업 현황’ 자료를 받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2013년~2017년 9월) 유사투자자문업자 수가 697개에서 1536개로 두 배 이상 늘어났음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2월 1일엔 금융위원회 미등록 투자클럽이 유료회원 1만 4713명에게서 회비 541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사건도 있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금융감독원 불법금융신고센터나 콜센터(1332)를 통해 불법 업체를 신고할 수 있으며, 처리 결과에 따라 포상금을 받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글 jobsN 문현웅

jobarajob@naver.com

잡스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