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개막전 엔트리 확정

조회수 2018. 03. 23. 20:14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10개 구단 선수 264명 총 연봉 750억8,950만원, 평균 연봉 2억8,443만원
- 10개 구단 선수 264명 총 연봉 750억8,950만원, 평균 연봉 2억8,443만원

3월 24일(토) 오후 2시 잠실(삼-두), 문학(롯-S), 광주(kt-K), 고척(한-넥), 마산(L-N) 등 5개 구장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개막전 엔트리가 확정됐다.


이번 개막전 엔트리에 등록된 선수는 총 264명이며, 구단 별로는 두산, 롯데, NC, SK, 한화, 삼성, kt가 27명, KIA, LG, 넥센은 25명이다. 팀 별 엔트리 등록 인원은 최대 27명이다.


포지션 별로는 투수가 108명으로 전체의 40.9%를 차지했고, 내야수 75명(28.4%), 외야수 58명(22.0%), 포수 23명(8.7%) 순이다.


올 시즌 입단한 신인선수 중에서 개막전 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선수는 두산 곽빈, 롯데 한동희, 한화 박주홍, kt 강백호 등 4명이다. 외국인선수는 25명이 포함됐다.


개막전 엔트리에 등록된 현역선수의 총 연봉은 신인과 외국인 선수를 포함해 750억8,950만원이며 평균 연봉은 2억8,443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개막전 엔트리 265명의 평균 연봉 2억8,047만원(총 연봉 743억2,400만원) 대비 1.4% 증가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