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어려도 할 말은 한다!"..말대꾸하는 시바

조회수 2018. 04. 05. 14:2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격하게 불만을 토로하는 어린 시바견

격하게 불만을 토로하는 어린 시바견이 있습니다.

아직 작디작은 몸으로 벌러덩 드러눕기도 하고 앞발을 탕탕 내려치기도 하고 그러다 끝내 고개를 돌려버리는데요.


뭔가 하고 싶은 말이 있는 것 같기는 한데…… 어린 시바는 대체 무슨 말이 하고 싶은 걸까요?

확실한 건 주인 인호 씨가 "안 돼!"라고 단호히 말하는 게 싫은가 봅니다.


지지 않고 말대꾸를 꼬박꼬박 하고 있네요.

영상 속 시바견은 당시 태어난지 2개월이었던 남자아이 '봉구'입니다.

평생을 함께할 반려견을 찾던 중 봉구를 만난 인호 씨.


인호 씨는 반려동물용품 숍 '허펫'(HUHPET)을 창업하게 되면서 봉구를 미래의 모델로 점찍었다고 하네요.

취미는 가구등반, 특기는 집안 박살내기일 정도로 활동량이 엄청난 장난꾸러기 봉구.


봉구는 세상에서 인호 씨를 제일 좋아하지만 그래도 말대꾸는 꼬박꼬박 하는 똑 부러지는 성격(?)이라고 합니다.

말대꾸 실력만큼 식욕도 좋아 그사이 폭풍성장을 했다는 봉구.


어릴 때는 고기 인형을 좀 씹었다면......

이제는 진짜 껌 좀 씹는(?) 개린이가 됐다고 하네요.

인호 씨는 "봉구가 아기 때 말대꾸를 엄청 해서 반항아로 자라면 어쩌나 싶었는데 착하게 잘 크고 있다"며 "사고를 많이 쳐서 고생은 좀 했지만 지금은 봉구가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라고 있는 것 같아 좋다"고 봉구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