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타 정치인 지지자에게 박사모 회원들이 부린 행패

조회수 2018. 08. 24. 14:31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눈을 손가락으로 쑤셔서 혈관이 터젔어요.."

지난 18일 드루킹 여론조작 지시 혐의를 받으며 서울 구치소에서 대기중이던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영장이 기각되면서 김경수 도지사는 18일 새벽 구치소를 나왔는데, 이날 서울 구치소 앞에선 김 지사를 맞이하러 간 지지자들과 이에 반대하는 박사모 회원들 간의 충돌이 발생했다. 박사모 회원들은 지지자들을 막겠다며 도로에 누워 통행을 방해하고 욕설을 뱉었다. 한 사람은 서울 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한 문안 인사를 올리기도 했다.

나와봐 XX놈아!
대통령님! 편안히 주무십시오!

위협은 구치소 초입부터 정문까지 계속 됐는데, 김 지사의 몇몇 지지자들이 폭행을 당하기도 했다. 현장을 취재한 <미디어몽구>는 구치소 앞에서 폭행을 당한 체 쓰러져 있는 한 지지자를 발견했다.


(지지자들이) 폭행당했다는 소식을 듣고 다려온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보니깐 두 세분 정도 다치셨다는데, 그래서 지금 경찰측에서도 신변보호를 확실하게 하겠다고 약속했어요"라고 말을 전했다. 


배치된 경찰이 지지자들의 보호를 담당했으나 김 지사의 지지자 일부는 "경찰이 있으면 뭐하냐"며 폭행 당시 경찰 대응을 지적하기도 했다. 한 지지자는 "폭행 당하는데도 경찰이 보고만 있었다"며 분개했다. 실제로 지지자 중 한 사람은 크게 다쳐 응급실로 이송됐다.

눈을 손가락으로 쑤셔서 혈관이 터졌어요.

이날 박사모 회원들의 위협, 자극은 자정을 넘어 김 지사가 구치소를 나와 복귀한 이후에도 계속됐다. 도로를 막고 귀가하는 김 지사 지지자들의 통행을 방해한 것.


결국 김 지사 지지자들은 도로를 돌아가야 했다. 지지자들 사이에선 마지막까지 경찰의 대응이 아쉬웠다는 평가가 나온다.

* 외부 필진 미디어몽구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http://www.ziksir.com/ziksir/view/6800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