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집'으로 초대해 팬들 위로해주는 아이돌

조회수 2019. 01. 24. 20: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세븐틴 미니 6집 'YOU MADE MY DAWN' 발표

대세돌 세븐틴(Seventeen)이 6개월 만에 다시 몰아친다. 직접 음악과 안무를 만드는 '자체제작돌'인 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는 최근 "사활을 걸었다"는 미니 6집 'YOU MADE MY DAWN'을 발표하고 팬들에게 '위로'의 음악을 건넸다. 타이틀곡 'HOME'은 발표 후 K-POP 해외 아이튠즈 앨범 차트에서 29개국 1위에 오르며 세븐틴이 '글로벌 대세'임을 다시 한번 확인시켰다.

출처: 플레디스

Q. 6개월 만의 컴백 소감은.

정한 조슈아 : 팬들 앞에 선다는 건 언제나 떨리고 기대되는 일이다. 힘들게 열심히 준비한 앨범인 만큼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 

출처: 플레디스

Q. 앨범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정한 원우 : 추운 겨울을 녹이는 따뜻함! 어둠 속에 있던 내게 새벽을 만들어줬어라고 말하는 앨범이다.

출처: 플레디스

Q. 앨범을 만들며 가장 많이 신경쓴 것은.

디노 에스쿱스 : 성숙, 따뜻함, 위로다. 앨범을 관통하는 세 가지 키워드다. 사활을 건 앨범인 만큼 정말 열심히 하겠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

출처: 플레디스

Q. 자체제작돌의 어려움은 없었나. 

우지 조슈아 : 힘들지 않다면 거짓말일 거다. 하지만 우릴 기다려주는 캐럿을 보며 멤버들과 설레는 맘으로 작업하고 있다. 몸은 힘들지만 맘은 기쁘게 작업했다. 

출처: 플레디스

Q. 타이틀 'Home'은 어떤 곡인가.

버논 디에잇 도겸 : 어반 퓨처 알앤비 장르로 좋아하는 상대에 대한 소중함을 애틋한 감성으로 표현, 서로가 서로에게 기댈 수 있는 존재로서 어떤 어려움이라도 이겨내려는 마음을 '집'에 비유한 곡이다.  

우지 : 앨범 제작 전에 멤버들끼리 회의를 한다. 그 순간 우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말에 관해서…이번엔 '위로해주는 앨범'이었다.

민규 : 힘들 때 '집에 가고 싶다'는 말을 자주하지 않나. 이젠 우리 노래를 듣고 힘들고 외로울 때 '세븐틴 음악 듣고 싶다'는 말을 하는 사람들이 늘어났으면 좋겠다. 

출처: 플레디스

Q. 2018년 MBC 방송연예대상 남자 신인상 수상 후 일어난 일들은.

승관 : 인기를 조금 실감하고 있다. (웃음) 운이 따랐던 것 같다. 좋은 선배들과 좋은 방송을 하며 많은 챙김을 받은 덕분이다.  

버논 : 예능상을 받은 승관이 어제 시원하게 소고기를 쐈다. 가장 기억에 남은 일이다.

승관 : 식비로 이렇게 많이 써본 적이 없다. 손이 떨렸지만 기분 좋았다. 

출처: 플레디스

Q. 개인 활동 많은 세븐틴의 2019년 예비 예능 멤버는.

승관 : 도겸이다. 가끔 제정신이 아닌 것 같은 대담함이 재미있는 매력 부자라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거 같다.  

도겸 : 민규를 추천하고 싶다. 늘 자신을 알리고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친구기에 좋은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다.

민규 : 막내 디노가 겁도 먹고 말도 잘하고 끼가 많다. 더 많은 빛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가수는 제목 따라 간다더니…

세븐틴이 발표하고 

크게 후회했다는 노래는?


아래 사진 클릭 후 확인!

▼▼▼

출처: ALLETS, 플레디스
사진 클릭 시 이동↓↓↓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