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억소리 난다는 입시코디네이터, 있다! 없다?

조회수 2019. 02. 25. 14:01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김주영을 찾아서

돈만 있으면 다 하고,

솔직히 하고 싶은

입시 코디네이터!


드라마의 여파로

문의 폭주!


실제로 존재하는 걸까요?


SBS 스페셜이

찾아보았습니다!

대치동 1세대

입시 컨설턴트에게 

물어보았습니다

"있어요(단호)"

하지만 워낙 극비리라

만나 뵐 수 없다는 게

전문가 피셜,,,

포기할 수 없죠!

찾을 수 없다면

SBS 스페셜로 찾아오게 만듭니다

결국 한 통의 전화를 받았고

입시 코디네이터를 만나보았습니다

독보적인 존재가 있다는 말씀!

이 분이 알고 계신 코디만

6명!!!

입시에 성공한 아이들의 대학도

짱짱합니다,,,

좋은 대학에 보낼 수 있도록

성적을 관리해 줄 

강사들이 필요하고,

관리, 접대 비용으로

한 달에 2400만 원을 쓴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학생이 부담해야 할

비용은 얼마나 될까요

대략적으로 계산해보았습니다


억! 소리 나게 많은 금액...

게다가 면접은 부르는 게 값이라고

할 정도로 비쌉니다


암암리에

진행하는데도

코디의 수요가 늘어나는 것은

왜일까요?

돈보다는

바뀌지 않는 학력을

물려주고 싶다는

한 학부모님,

혹시 아이에게 

피해가 가진 않을까

늘 불안하고 안타깝다는 

학부모님...


'엄마'의 역할은 

어디까지인 걸까요?

엄마의 불안함을 먹고 자란

사교육은 점점 괴물이

되어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지치고 힘든 수험생활은

혼자가 아니라는 것!

SBS 스페셜에서는

학생부 종합 전형에 대한

현직 교사와 전문가의 생각,

장단점을 담았습니다


앞으로 우리는 어떻게

이 문제를 해결해 나가면 좋을까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