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엄마 전성기시절 닮아가는 두 딸의 미모

조회수 2019. 03. 05. 11: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스포츠서울 양기자
배우 견미리의
두 딸들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첫째 딸 이유비. 붕어빵처럼 닮은 모녀! 역시 우월한 D.N.A!
둘째 딸 이다인. 최근 단발로 헤어스타일을 바꾸니 언니와 똑닮은 미모가 눈길을 끄는데요.
배우로 활동 중인 두 딸과 함께 여기에 훈남 아들까지!
남부러울 게 없는 견미리. 엄마 전성기 미모 따라잡은 두 딸들 덕에 아주 흐뭇~하시겠어요.
지금은 중년 배우지만
젊었을 적 미모가
대단했다는 후문.
역시 그 엄마의 그 딸?
그래서 문득 궁금해진
견미리의 타임머신!
과거로 시간을 돌려봤습니다~
출처: 스포츠서울DB
1984년 MBC 17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견미리.
출처: 스포츠서울DB
지금 봐도 손색없는 전형적인 이 시대의 미인상.
출처: 스포츠서울DB
진한 눈썹에 또렷한 이목구비가 인상적이네요! 뭇 남성들 마음 뒤흔들었던 시절♥
출처: 스포츠서울DB
짧은 머리, 그 어려운 걸 해냅니다.
출처: 스포츠서울DB
'대장금' 종영 축하현장 (feat. 예쁜애 옆에 예쁜애)
출처: 스포츠서울DB
세월 지나도 변함없는 미모 인정 안 인정?
견미리의 첫째 딸인 이유비는 2011년 MBN 드라마 '뱀파이어 아이돌'로 데뷔.
출처: 스포츠서울DB
영화 '스물'로 스타덤에 올랐는데요.
출처: 스포츠서울DB
MBC '구가의 서', '밤을 걷는 선비', SBS '피노키오' 등에 출연하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습니다.
출처: 스포츠서울DB
동생 이다인은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인생'에서 활약, 다수의 작품을 통해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습니다.
최근에 단발로 '싹둑' 자르며 이미지 변신에 도전했죠?
배우로도 열일하며 엄마
전성기 시절 그대로
쏙 빼닮도 있는 두 딸들을
항상 응원하며
앞으로도
이대로만 자라다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