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기자 단톡방에 "성관계 영상 좀"

조회수 2019. 04. 22. 18:24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성 윤리·준법정신은 어디로 갔나요?ㅠㅠ

현재는 지원하지 않는 기능입니다.

위 카톡은 기자들이 익명으로 

들어와 있는 카카오 단체톡방 

‘기형도 시인 30주기 추모 문학방’

(이하 문학방)의 대화 일부입니다. 

출처: ⓒ istockphoto

이 카톡방은 기자들이 익명으로 모여 

각종 정보를 공유하는 

‘정보 카톡방’에서 파생됐는데요.

 

각 100여명씩 모인 정보방 두 군데에서 

채팅방 링크를 알려 인원을 모았죠. 

출처: ⓒ gettyimagesbank

방장은 정보방에선

“거시기/일간/사회부” 예명을,

문학방에선 ‘거시기’를 쓰는데요.


일간/사회부는

일간지 사회부 기자란 뜻입니다.

출처: ⓒ gettyimagesbank

이렇게 불특정 다수가 

모인 정보방에서는 

밖에서 자유롭게 

이야기하기 어려운 소재로 

잡담을 나누는데요. 


쉽게 말해 성적인 표현이나 

농담도 종종 나옵니다. 

대화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불법의 선을 넘나들었는데요.


불법촬영물 공유나

성매매 업소 추천을 요구하는 대화가

여러 번 이뤄졌습니다.

디지털성범죄 근절 운동단체 

‘디지털 성범죄 아웃(DSO)’이 입수한 

카카오톡 기록을 확인한 결과 

이들은 불법촬영 피해자 

신상도 공유했는데요. 

출처: DSO 홈페이지

양예원씨의 성추행

피해 사건이 알려질 무렵

다른 피해자들 실명을 언급하며

“유출본이 궁금” “저도”

“굽신굽신” “예명 아시나요” 등의

대화를 나눴는데요.


실제로 양씨의 촬영사진이 게재된

웹사이트 링크도 공유했습니다.

출처: 디지털 성범죄 아웃(DSO) 제공
이 익명 단톡방에 불법촬영 사건 기사가 뜨면 공유요청이 대화가 달렸습니다.

그리고 불법촬영 사건 기사가 뜨면 

공유요청이 달렸는데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관련 

고화질 동영상이 보도된 지난 12일

방장은 기사를 올리고 

“YTN 형들 나누셔야 합니다”라고 썼죠.

출처: 민중의소리

또한 성관계 불법촬영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씨가

속옷 차림의 여성들과 찍은 사진도

이 단톡방에서 공유됐는데요.

이들에게 성폭력 2차 가해나 

불법행위 경각심은 희박했습니다.

출처: DSO 제공
‘버닝썬 2탄’ 영상을 요구하는 대화(왼쪽)와 대화 직후 불법촬영물이 공유된 대화(중간). 가수 정준영씨가 속옷 차림의 여성들과 찍은 사진(오른쪽)도 공유됐습니다.

클럽 버닝썬에서 

성관계 영상이 유출됐다는 소식이 돌자 

“여성이 완전히 물뽕에 취해 있다” 

“공유 좀” 등의 반응이 줄을 이었는데요.


그리고 대화 직후 나체 여성이 

누워있는 영상이 공유되자 

“사랑합니다”란 답이 달리기도 했죠.

심지어 성매매 업소를 

서로 추천하기도 했는데요.


어떤 이는 이 과정에서

업소와 관리자 실명을 거론하기도 했습니다.

출처: DSO 제공
카톡방 참가자들이 서로 성매매업소를 추천하는 대화.

김신아 한국성폭력상담소 활동가는 

“(대화 내용은) 성폭력에 대한 

윤리의식이 전무한 수준이다. 

2차 가해성 보도, 선정적 보도에 

가장 예민해야 할 

기자들의 사생활이 이렇다면 

사회는 언론과 기자를 믿을 수 없다”며 


“당사자 동의가 없는 

불법촬영물 유포는 명백한 불법으로 

카톡 기록을 근거로 

수사를 의뢰해도 무방한 상황”이라고 밝혔죠.

성폭력에 기자들 윤리의식 부족은
기사의 질과 
신뢰도 하락을 불러 오는데요.

피해자 배려가 없는 기사 양산으로
2차 피해를 입는 성폭력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죠.

제발 피해자에게 2번 상처주는 일
하지않길 바랍니다!
출처: 미디어오늘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출처: 미디어오늘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출처: 미디어오늘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출처: 미디어오늘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