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꼼꼼한 반려인에게 어울리는 깐깐한 사료 피니키

조회수 2019. 06. 13. 10: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피니키 강아지 사료

피니키 사료는 휴먼그레이드 유기농 원료와 가수분해로 식이성 알레르기를 최소화한 청정 호주산 소고기 신선육을 넣은 유기농 사료입니다. 들어온 사료가 잘 나갈 수 있도록(?) 유산균과 천연 프리바이오틱스르 살짝 배합하였죠.

피니키는 ‘Finicky’라는 단어에서 따온 이름이라고 합니다. ‘(음식·옷 등에) 지나치게 까다로운, 타박이 심한’이란 뜻이 있는 단어지요. 원래 뜻 그대로 입맛이 까다로운 아이들도 잘 먹을 수 있는 사료를 만들겠다는 것이 목표라고 하는군요.

피니키는 미국 농림부(USDA)의 NOP 기준으로 유기농 인증을 받은 제품이라고 하는데요. 해외인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미국에서 판매되는 모든 유기농 농산물은 이 NOP 규격에 적합해야 하고, 인증 발행은 USDA가 지정한 인증기관이 수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사료의 다른 특징은 사료 알갱이의 밀도가 낮다는 점인데요. 밀도가 낮으면 사료를 씹었을 때, 비교적 쉽게 부서지고, 삼켰을 때 소화액이 사료 속으로 스며들기 쉬워 소화를 더 쉽게 할 수 있습니다. 이가 약한 노령견이나 어린 강아지도 잘 먹을 수 있죠.

사료는 한 번 뜯어 산소를 만나면 빠르게 맛이 변하는데요. 1kg 사료는 200g 봉지가 5개, 2kg은 10개, 6kg은 500g 봉지가 12개가 들어있는 등 최대한 상하지 않도록 소분 포장이 되어 있습니다.

피니키 사료는 유기농이란 이름처럼 부산물, 인공색소, 호르몬, 살충제, 향미제, 방부제, 항생제 등 몸에 좋지 않을 것 같은 어떤 성분도 들어가 있지 않습니다. 아이들이 먹는 밥으로서 충실하게 만들어진 사료입니다.

밥은 역시 건강하게 배부를 수 있는 것에 충실해야죠. 밥 다운 밥을 찾고 계신 반려인이라면, 이 사료도 한 번 살펴보세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