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여름휴가 쓰고 제대로 이직 준비하는 직장인들

조회수 2019. 07. 06. 09:3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상반기 인사평가 시즌이 지나고 휴가철이 다가왔습니다. 


여름휴가 기간에 이직 준비를 계획하는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955명 중 45.3%가 ‘휴가기간 중 이직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답했다고 7월 4일 밝혔습니다.

출처: ⓒGettyImagesBank

휴가기간에 가장 많이 하는 이직 준비로는 ‘이력서 작성(58.4%, 복수응답)’이 1위로 꼽혔습니다. 


사람인은 이 기간에 상장, 자격증, 시험 성적표, 경력증명서 등을 미리 재발급 받아서 복귀 후에도 언제든지 제출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게 좋다고 조언했습니다.


휴가를 활용해 지인들을 만나서 이직 정보를 모으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입사 제의나 추천 등 생각지도 못 한 소득을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출처: ⓒGettyImagesBank

또한 자신이 이직하고 싶은 곳을 찾아가서 출퇴근 시간 등을 미리 체크하는 기회로 활용하는 것도 좋습니다.


사람인 측은 “7~8월은 경력직 공고가 활발하게 올라오는 때”라면서 “막연하게 이직을 생각하고 있었다면 지금부터 수시로 경력직 공고를 찾아보라”라고 조언했습니다.


김가영 기자 kimgaong@donga.com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