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아폴로 11호 50주년.. 달 착륙 음모론을 파헤치다

조회수 2019. 07. 18. 11:08 수정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닐 암스트롱이 달에 첫 발을 내디딘 지 50년이 지났지만 일각에선 아직도 정말 달에 착륙했는지 의심하는 음모론이 돌고 있다
출처: Getty Images
아폴로 11 호의 달 착륙선이 달에 접근하고 있다. 어떤 사람들은 이 장면이 '연출'됐다고 믿는다
출처: Billkaysing.com
날조설을 최초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진 빌 케이싱. 2005년에 사망했다
출처: Getty Images
깃발에 주름이 간 이유는 성조기가 지표에 닿으면서 생긴 충격 때문이라고 과학자들은 설명한다
출처: NASA
달 표면에 태양광이 반사된 탓에 사진 속 달의 하늘은 어둡다
출처: Getty Images
대기가 없는 달에는 암스트롱의 발자국을 비롯해 우주 비행사의 발자국들이 잘 보존되어 있다
출처: Getty Images
많은 사람이 믿는 음모론 중 하나는 지구를 둘러싼 방사선에 의해 우주 비행사들은 사망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출처: NASA
2012년 나사가 공개한 사진에는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선의 아래쪽과 탐사장비 여러 개가 달 표면에 남아있음을 보여준다
출처: Getty Images
달 착륙 경쟁에서 지고 있던 소비에트 연방은 한 번도 달 착륙에 의문을 제기한 적이 없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