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가보니] 우아한형제들의 로봇 식당 실험 '메리고키친'

조회수 2019. 07. 23. 16:44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배민 앱으로 주문하고 로봇이 서빙하는 식당에서 점심 먹기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선보인 미래식당 ‘메리고키친’에 가봤다. 이곳에선 QR코드로 식사를 주문하고, 배달의민족 앱으로 결제한다. 음식 서빙은 자율주행로봇이 맡는다. 메리고키친은 지난주 우아한형제들 임직원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마치고, 7월23일부터 일반 고객 대상으로 문을 열었다.

그래서 갔다.
지하철 타고 45분 걸려서, 점심 먹으러
메리고키친으로…
메리코키친 전경
‘이곳은 로봇이 서빙하는 레스토랑입니다.’

메리고키친의 특징을 한 줄로 요약한 문장이 아닐까 싶다. 로봇이 서빙하는 곳 답게 ‘로봇은 눈으로만 봐야하고, 서빙중인 로봇과 부딪히지 않게 통로에서는 조심히, 로봇의 이동을 위해 소지품은 자리에 놓아달라’라는 주의사항이 테이블 위에 적혀 있다.

메리고키친 테이블에 적힌 안내문구
| 음식 주문을 위한 QR코드, 배달의민족 앱에서 QR코드 인식을 실행해 갖다대야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

메리고키친과 우아한형제들 간의 협업은 석촌호수에 자리잡은 한 음식점 메뉴가 맛있다고 알려지면서 시작됐다. 석촌호수 근처에 자리잡은 우아한형제들이 석촌호수에 자리잡은 식당을 자주 찾았고, 이렇게 맺은 인연을 시작으로 이번 미래 식당 실험에 동참하게 됐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식당을 운영한지 몇 시간, 홀 주문을 받기 위해 돌아다닐 필요가 없어 동선이 깔끔해졌다고 운영 경험을 밝혔다.


주문한 앱은 인터넷을 타고 식당 주인의 ‘스마트오더’ 주문시스템(POS)으로 흘러간다. 점주는 여기서 메뉴 정보를 확인한 후에 주방에 주문을 넣는다. 현재는 주방에 주문을 넣기 위한 POS와 스마트오더 POS 간 연동이 되지 않아 사람이 직접 입력해야 하지만, 향후 이 부분은 개선될 예정이다.


배달의민족 측은 “먼저 점포를 열다보니 POS 간 연동 작업은 시간이 조금 걸릴 예정”이라며 “향후 주문한 메뉴가 점주의 주방 POS에 자동 입력돼 주문과 동시에 조리가 들어갈 수 있는 시스템을 준비중이다”라고 밝혔다.

| 배달의민족 앱에서 QR코드로 주문하고 나면, 언제 음식이 나올지 조리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 스마트오더 POS는 별도의 태블릿에서 작동한다. 여기에 배달의민족 앱으로 주문한 메뉴가 뜬다.
주문한지 약 15분, 로봇과 함께 음식이 등장했다.

주문한 음식을 싣고 자율주행로봇은 소리소문도 없이 조용하게 테이블 곁으로 왔다. 로봇 상단에 위치한 화면에선 몇층에서 메뉴를 꺼내야 하는지를 보여준다. 


음식 수령 후, ‘확인’ 버튼을 클릭하면 서빙 완료다. 홀 통로에서는 자율주행 로봇이 서빙을 하고, 창가에서는 모노레일이 음식을 서빙한다.

| 이렇게 생긴 자율주행로봇이 음식을 싣고 주문한 테이블로 온다.
| 자율주행로봇의 음식 서빙 모습.
| 음식을 자율주행로봇에서 테이블로 직접 옮기고 난 뒤 ‘확인’ 버튼을 클릭하면 서빙 작업이 끝나고 로봇은 돌아간다.

IT기술이 식당에 고스란히 녹아들었지만, 완전한 무인식당을 추구하기엔 다소 부족한 부분도 보인다. 우선 메뉴 취소는 앱에서 할 수 없다. 직접 식당 주인에게 메뉴 취소를 요청해야 한다. 


주류 메뉴를 시킬 땐, 사람의 손을 거쳐야 한다. 배달의민족 앱에서 성인 인증을 받은 사용자는 주류 메뉴를 주문할 수 있긴 하지만, 검증 작업 자체는 로봇이 아닌 사람이 맡는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