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닌텐도 마리오와 텐센트 펭귄이 손잡은 이유

조회수 2019. 12. 05. 18:13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스위치 중국 출시를 위해서

닌텐도 스위치가 중국 본토 시장 진출에 성공했다.

12월 10일, 텐센트와 파트너쉽을 맺고 본체와 몇몇 타이틀 판매를 시작한다. 가격은 2099위안. 한화 약 35만원으로  대한민국과 비슷한 가격으로 책정됐다.

런칭 타이틀은 슈퍼마리오U 디럭스, 마리오 카트8 디럭스, 슈퍼마리오 오디세이다. 커비, 요시, 젤다 시리즈도 잇따라 출시된다.

이 외에도 닌텐도, 텐센트는 중국 내 인디게임사와도 협력해  AAA급 파트너 개발사들의 게임들을 중국 내 타이틀로 출시할 예정이다.

중국 게임 시장은 2019년 362억달러. 한화로 약 43조1069원에 달한다.


그동안 닌텐도는 여러차례 중국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불발된 바 있다. 중국의 '게임업계 압박'이 워낙 심했기 때문. 그래서 닌텐도가 아직 갈 길이 멀다는 해석도 많다.

하나의 타이틀을 출시할 때 넘어야할 산이 높고  플레이할 수 있는 게임이 적으면, 콘솔 특성 상 사용자가 줄어들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국 닌텐도에서도 온라인 샵 구매가  한~~~~참 걸렸던 것을 생각해보면 중국의 독자 서버는 과연 어떻게 운영될지?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