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좁아 보이지 않게, 직접 시공한 21평 신혼집

조회수 2020. 01. 19. 11:00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 오늘의집 @바리홈 님의 집들이입니다

· 인테리어 제보는 인스타그램 @todayhouse

"집이 좁아 보이지 않도록 어디에 어떤 가구와 물건을 놓을지 사전에 철저히 계획을 하였습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결혼 8개월 차, 건축과 인테리어를 전공한 디자이너 부부예요.
도면
지금 사는 집은 해가 잘 들고, 창문을 열면 앞이 탁 트여 서울숲이 보이는 게 마음에 들었어요. 하지만 1990년대에 지어졌기 때문에 요즘 아파트처럼 수납공간이 많지 않았어요.

집이 좁아 보이지 않도록 어디에 어떤 가구와 물건을 놓을지 사전에 철저히 계획을 하였습니다.
주방
출처: <바의자><커튼> 등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주방은 저희가 가장 신경을 많이 쓴 공간이에요.

싱크대 업체를 통해 쉽게 할 수도 있었겠지만 원하는 스타일을 구현하기 위해 직접 가구를 디자인 해 목공소에 제작 의뢰를 하였어요. 물론 그 과정에 시행착오가 많았지만 결국엔 좋은 공부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출처: 오늘의집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싱크대에 상부장을 설치하면 안 그래도 좁은 주방이 더욱 답답하게 느껴질 것 같아 노출형 선반을 달았어요.
출처: 오늘의집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부족한 조리대와 수납공간은 아일랜드 장을 만들어 해결하였고요.
목공소에 의뢰한 도면입니다.
거실
출처: <조명><소파베드><커튼> 등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거실에 놓고 싶은 건 많지만 실제로 소파랑 TV만 들어가면 끝이란 걸 작은 아파트에 사는 분들이라면 공감하실 거예요.
출처: <테이블><벤치> 등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저희는 TV를 포기하는 대신 식탁을 거실에 놓았어요.
출처: <사이드테이블><쿠션> 등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식탁 때문에 공간이 좁아 보이지 않도록 낮고 평평한 소파를 배치했고요.

저희는 TV 대신 프로젝터를 사용하고 있는데 처음에는 익숙지 않았지만 나중엔 오히려 여기저기 이동해서 볼 수 있어서 좋았어요.
침실
출처: <원목침대> 등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오래된 아파트의 장점은 안방이 넓다는 점이에요.
출처: 오늘의집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하지만 저희는 넓다고 해서 안방에 무작정 붙박이장을 설치하지 않았어요. 나중에 아이가 생기면 아이 침대를 둘 공간이 필요할 테니까요. 대신 수납을 넉넉히 할 수 있도록 큰 빈티지 서랍장을 두었답니다.
출처: 오늘의집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저는 세월이 깃든 빈티지 가구를 좋아해요. 그래서 안방의 서랍장은 물론 침대 옆 협탁도 오래된 소반을 두었어요.
서재 & 작업실
출처: <컴퓨터책상><벽수납작업대><타공판> 등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방이 두 개 있는 아파트에 사는 신혼부부라면 보통 작은 방을 서재 겸 드레스룸으로 쓰죠. 저희도 마찬가지예요. 다만 다른 점은 가벽을 만들어서 공간을 서로 분리했다는 점이에요.
출처: 오늘의집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좁은 복도형 서재를 만드니 공간이 깔끔해 보이는 건 물론이고, 작업할 때 공부방에 온 느낌이 들어서 집중도 엄청 잘 되어요.
화장실
출처: <거울><벽부착등> 등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욕조가 있는 화장실은 모두의 로망이죠. 하지만 공간 활용을 위해선 욕조 대신 샤워실을 두는 게 낫다고 생각했어요.
출처: <액자선반> 등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깨끗하고 넓어 보이기 위해 흰 타일을 사용하였고, 수납장 대신 아크릴 선반을 달았어요. 저는 주로 화장실에서 화장을 하기 때문에 화장실 거울과 조명에도 신경을 썼고요.
현관
출처: <전등><조립마루> 등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첫인상은 언제나 중요하죠. 집도 마찬가지로 현관에 처음 들어섰을 때의 느낌이 중요하다 생각해요. 저희는 현관에서부터 답답한 느낌이 드는 게 싫어서 큰 신발장 대신 나지막한 벤치 겸 신발장을 두었어요.
에필로그
출처: <탁상시계> 등 제품정보 모아보기(▲이미지클릭)
저는 집 꾸미는 일을 정말 사랑해요. 결혼 전부터 맘에 드는 가구와 소품을 틈틈이 미리 구비해 놓았을 정도로요. ㅎㅎ
언제나 제가 제안한 방향에 긍정적으로 응해주고, 공사를 할 때도 힘든 일을 도맡아 준 남편이 아니었다면 셀프 인테리어는 꿈도 못 꾸었을 거예요.

저희가 인테리어 비용을 많이 아낄 수 있었던 이유는 직접 할 수 있는 일은 되도록 손수 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가장 큰 이유는 인테리어 업체를 별도로 두지 않고 직접 직발주로 공사를 진행했기 때문이에요.
도배나 철거, 목공, 전기 업체들은 운송비를 아끼기 위해 주로 동네에 있는 업체를 이용했고요. 화장실 공사를 할 땐 을지로에 가서 가격을 흥정한 후 공사를 했어요. 틈틈이 리빙페어나 건축 박람회에 가서 수집한 업체에 컨택해 전시 가격으로 할인을 받는 것도 꿀팁이랍니다.

저희의 첫 보금자리는 21평 아파트이지만, 언젠가 저희만의 근사한 집을 짓는 것을 꿈꾸고 있어요. 저희 부부와 바리홈의 이야기, 앞으로도 많이 기대해주세요~♥

이 집을 더 자세히 구경하고 제품 정보를 알고 싶다면?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