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슈트빨 제대로 살렸다는 배우

조회수 2020. 02. 07. 20:3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역시 슈트빨은 얼굴빨 사람빨
슈트만 입으면 리즈 갱신이라는 배우들을 모아봤음
가장 먼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로 활약했던 배우 김소연
기나긴 기럭지에 핑크 슈트까지 찰떡으로 소화하는 배우 김소연
우아하다라는 말이 잘 어울리는 기품 넘치는 모습임
눈빛으로 벌써 겨울 다 녹였음 ㅇㅇㅇ
다음!! 빨리!!
다음은 러블리 매력 소희임
트위드 스커트 슈트로 멋을 냈는데
이런 옷과 컬러 스타일링도 너무 잘 어울리는 것 같음 ㅎㅎ
이제 진짜가 등장함
슈트 하면 빠질 수 없는 배우 김태리
뭘 입혀도 화보로 소화하는 그녀
갠적으로 이 사진 좋아함 ㅇㅇㅇ
넘 이뿌자너 ㅠㅠㅠ
소녀시대 윤아는 넉넉한 핏의 그레이 슈트에 런닝화를 매치하는 센스를 발휘했음
옷이 얼굴빨이는 말 여기에 딱
이런 옷도 찰떡으로 소화하는 것 정말 어려운 건데.. 최고임....
바로 이거야
화이트 쇼츠 팬트 슈트로 멋을 낸 설현
이런 몸매라면 뭐든 입고 싶을 것 같긴 함
넘 잘 어울리고요
높이 묶은 머리가 역시 설현이라는 말이 절로 나옴
올 봄에는 슈트 패션으로 한 계절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음 ㅎㅎㅎ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