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하지정맥류병에도 아무도 모르게 참고 월드컵 출전.." 치명적인 '고통'을 견뎌낸 원조 '헤딩머신' 국대 공격수

조회수 2020. 03. 04. 21:16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이토록 간절했던 월드컵 무대..

국가대표에서 넘사벽 제공권을 가진 김신욱.


하지만 그 전에 제공권은 모두 이 선수의 몫이었다.


바로 조재진.

2000년대 중반 헤딩머신으로 국가대표의 최전방을 책임졌다.

그는 기세를 이어 독일 월드컵에서도 주전으로 활약했다.

조재진에게 독일 월드컵은 특별하다.

무려 하지정맥류라는 병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모르게 참아내며 뛴 것.

하지정맥류는 혈관이 종아리 밖으로 튀어나오는 기형이다.

걸을 수도 없고 밤에 잠도 못자는 극한의 고통이다.

조재진은 이 사실을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았다.

월드컵에 꼭 나가고 싶었기 때문이다.

월드컵이 선수 인생의 전부는 아니지만 요즘에 보기 힘든 국가대표의 간절함을 엿볼 수 있는 사연이다.

진짜 비주얼도 미쳤던 조재진. 고생하셨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