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나일론의 험난한 달고나 커피 제조기

조회수 2020. 03. 16. 08: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달고나 커피 총평은? 주의사항 있음.
요즘 모두가 집순이력 만렙이 되어 가는 거 같아요. ‘달고나 커피’라는 신박한 메뉴 만들기로 모두가 잉여 시간을 보내는 중.

박막례 할머니부터 윤서빈까지 모두 달고나 커피 홀릭~!


나일론도 한 번 만들어 봤어요.
팔뚝을 희생하고 얻은 커피의 맛은 그야말로 달고나 맛!
아직 시도 못 해본 나일로니아가 있다면 참고해서 함께
만들어 봐요~!
메뉴는 간단해요. 믹스커피, 설탕, 우유, 물, 그리고 섞을 때 사용할 그릇과 숟가락, 컵이면 맛있는 달고나 커피 만들 준비 끝! 그리고 튼튼한 팔이 필요하니 팔을 잘 풀어주세요.
설탕과 커피믹스, 물의 비율을 1:1:1로, 사진처럼 잘박잘박할 정도로만 넣어줘요. 너무 많이 넣으면 노동량도 함께 불어나니 조심조심!!
그리고 이제 팔 근육노동의 시간. 이제부터 쉬지 않고 저어야 하니 마음을 단단히 먹어야 해요. 이 커피 설탕물 색이 나중에 어떻게 되는지 보자고요.
400번 정도 더 저어야 하니 생각을 비워봐요. 손목의 스냅을 이용해서 최대한 빠르게! 이쯤 깨닫는 사실은 숟가락 뒷면을 위로 올리며 스냅을 주는 게 편하다는 것. 고로 굳이 숟가락을 사용한다면 잘 휘어지는 플라스틱 숟가락을 추천해요.
주르륵 흐르나요? 아직 멀었다는 신호입니다.
킵고잉 하십시오.
누가 이렇게 기발하고 번거로운 레시피를 발명했는지 감탄하게 되는 시간이에요. 가열 없이도 달고나 상태가 만들어진다는 게 참 신기하죠. 달고나는 과학이네요.
옅어진 빛깔에 괜히 설레어 떨어뜨려 봤지만 여전히 주르륵 흐른다면 1/3 지점에 온 것입니다.
킵고잉 하십시오.
계속 저어도 충분히 걸쭉해지지 않는다면 물이 조금 많았던 것일 수 있어요. 설탕과 커피를 추가로 조금 넣어주는 것도 한 가지 방법. 대신 갑자기 추가된 설탕을 녹이기 위해 2배로 저어줘야 한다는 슬픈 사실이..
이렇게 덩어리로 투둑 떨어진다면 거의 다 왔어요! 이제 50번만 더 저어주고 우유에 얹어 보기로 해요.
준비한 우유에 만든 달고나를 얹어줍니다. 우유와 달고나의 비율은 7:3 정도가 좋겠어요.
만든 게 아깝다고 달고나를 많이 얹으면 엄청난 단 맛이 감당 안 될 것. (경고)
나일로니아 고생한 팔뚝에 치얼스-

총평: 간단한 재료로 새로운 음식을 해 먹는다는 설렘이 있지만, 전동 거품기를 추천. 새로운 맛은 아니지만 맛은 있어요. 저 사진보다 우유의 양을 2배 더 넣고 먹어 주길 바라요. ★★★☆☆
힘들지만 새로운 경험! 시간이 많이 남는 나일로니아라면 즐거운 마음으로 도전해봐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