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레이싱 동호회에서 만나 절친됐다는 두 가수

조회수 2020. 03. 25. 10:31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일명 겨치기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레전드 비의 랩소디를 부른 가수 최재훈

그리고 최근 활동을 재개한

태사자 인 더 하우스~

1세대 아이돌 그룹 태사자의 리더 김형준!

차를 좋아하는 이 두 사람은

15년 전 같은 레이싱 동아리에서 활동하며

끈끈한 절친이 되었다는데요

연락이 끊긴 지 10여 년이 되었다며


재훈이 미사리에서 공연할 당시

지켜보고 있었다는 금발의 여인으로 포장되어

아무것도 모르는 재훈을 소환합니다

자신을 보고 싶어 하는 여인이 누굴까 하고

문을 덜컥 여는데ㅋㅋㅋㅋㅋㅋㅋ


응 형주니 등장 >3<

니가 왜 거기서 나와!!

거칠고 찰진 반가움의 표현ㅋㅋㅋㅋㅋ

연예계 활동을 중단하면서

연락이 끊긴 동생을 보니ㅠㅠㅠ

그래도 반가운 마음이 폭발합니다

세대는 달라도 같은 취미를 공유한다는 것은

서로를 좀 더 끈끈하게 만들어주죠!

근데 알고 보면 딱히

큼직한 추억거리는 없다고ㅋㅋㅋ

원래 친한 사이일수록

아무 말 안 하고 있어도 어색하지 않은 법


그렇게 소소한 일상들을 나누었던

그때를 추억합니다...★

오랜만에 방송을 통해 근황을 알렸던

태사자 김형준!

앞으로도 이 댕댕미 넘치는

재간둥이 형준의 활약은 계속됩니다~!

화요일 밤 11시
SBS <불타는 청춘>
★-본방사수-★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와 SBS I&M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