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주디>의 못된 사업가가 <어바웃 타임>의 삼촌?

조회수 2020. 04. 09. 08: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씨네플레이 성찬얼 기자
꿈을 이뤄주는 희망찬 사업가, 혹은 자신의 도구로 만드려는 야망가. <주디> 속 루이스 B. 메이어는 쇼비즈니스의 양면성을 정확히 상징한다.
이 인물을 연기한 배우는 리처드 코더리. 한국 관객들에겐 이름보다 얼굴이 익숙한 배우인데
한국이 사랑한 멜로 영화 <어바웃 타임>에서 팀의 삼촌 역으로 등장했기 때문. 분명 두 영화 모두 보고도 못 알아본 관객도 있을 텐데
위 사진에서 보듯 두 인물의 분위기와 헤어 차이 때문인지 모르겠다.

리처드 코더리는 배우 활동을 오래 했지만 대체로 무대 활동, 드라마 출연이 높아서 영화 출연작은 많지 않은 셈.
그러나 <레미제라블>의 오귀스트 드 마몬트 사령관,
<마담 보바리>의 신부,
<에시오 트롯: 거북아 거북아>의 미스터 프링글,
국내엔 부천영화제를 통해 소개된 <관종>의 로렌스 에머슨 등 웬만한 관객이면 어디선가 한 번쯤 봤을 배우.
숨은 그림 찾기처럼 등장한 <미스터 터너>의 디너 손님 역할도 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