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안 좋은 체취를 줄이는 의외의 습관 5

조회수 2020. 04. 14. 08:1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물기 제거
출처: Pixabay

땀을 흘린 후 이 냄새를 제거하기 위해서 샤워를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샤워 후 몸을 꼼꼼히 말리는 것 또한 이에 못지않게 매우 중요하다. 특히 마른 수건과 드라이기를 활용하여 발가락 사이의 물기까지 잘 닦아줘야 세균 증식을 막고 냄새 유발을 막을 수 있다고. 이 밖에 몸에서 나는 불쾌한 냄새를 줄일 수 있는 방법에는 또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보자.

운동
출처: pixabay

땀을 흘리지 않으면 오히려 땀샘의 기능이 쇠퇴하여 암모니아 등의 냄새 성분이 포함된 끈적하고 심한 냄새가 나는 땀이 배출된다고 한다. 또, 적당한 운동은 지방산을 에너지로 만들어 산화 노폐물 생성을 줄일 수 있으며 햇볕의 적외선과 자외선에는 살균 효과가 있어 체취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옷 자주 갈아입기
출처: pixabay

체취가 밴 옷을 오랫동안 입는 것도 고쳐야 할 생활습관 중 하나다. 특히 짙게 밴 땀 냄새는 세탁만으로 제거하기 어렵기 때문에 곧바로 세탁해 주어야 한다. 또한 40대 이후 피부 표면에 존재하는 불포화지방산이 산화되며 발생하는 불포화알데하이드인 노네날은 특유의 냄새를 유발하는데, 침구에 밴 노네날 냄새도 체취를 증가시키는 요소이다.

채소
출처: pixabay

육식 위주의 식생활은 신체를 고지방으로 만들어 체취가 발생하기 쉽고, 카페인 역시 위액의 분비가 활발하게 해 구취를 유발할 수 있다. 체취를 줄이기 위해 섭취해야 할 음식은 기름기가 많거나 자극적인 음식보다는 과일과 채소. 특히 비타민A는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세균 번식을 억제해 주며 비타민A, C, E가 함유된 음식을 먹는 것은 땀 냄새를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된다.

물 마시기
출처: pixabay

입안이 건조하고 침이 마르면 입안에 세균이 왕성하게 활동하게 되고 냄새가 나기 쉬워진다. 또한 체내 수분이 부족하면 대사 기능이 저하되어 각종 체취를 유발하게 된다고. 하지만 강력한 정화 기능을 가지고 있는 물은 입에서부터 시작해서 신체 각 장기의 노폐물을 쓸어내는 효과를 발휘하여 이를 줄여줄 수 있다. 

화장실에 절대 두면 안 된다는 물건 5
▼▼▼ 이미지 클릭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