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또 다른 팬데믹 'n번방'.. 최전방 활동가들이 말하는 사건의 핵심

조회수 2020. 05. 29. 18:25 수정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피해자도 가해자도 아니지만 그 누구보다 깊이 들어가 있는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출처: 뉴스1
출처: 윤인경
이효린 활동가는 피해자를 도우며 충격도 받고 트라우마도 받지만, '우리가 왜 이 일을 계속 해야 되는지에 너무 명백한 근거가 또 되는 거 같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출처: 윤인경
감이 활동가는 아이들에게 '엄마는 용기있는 사람들과 같이 하는 사람이다'라고 자신의 직업을 설명한다고 말했다
출처: 윤인경
원민경 변호사는 여성 피해자 법률 지원활동을 하고 있다. 제일 힘든 것으로는 '수사기관과 정책집행자들이 피해자들의 피해에 공감하려 하지 않는 점'으로 꼽았다
출처: 뉴스1
정의당 관계자들이 n번방 처벌법 처리 원포인트 국회 촉구 침묵 유세를 하고 있다
출처: 뉴스1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이송되는 모습
출처: 트위터 캡처
지인 사진을 공유하며 능욕하는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성범죄도 등장했다
출처: 뉴스1
n번방 규탄하는 시민단체 회원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