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얼굴형까지 바꾸는 '구강호흡' 자가진단법

조회수 2020. 06. 12. 10:03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우리는 숨을 쉼으로써 혈관을 통해 산소를 온몸에 전달하고, 이산화탄소를 밖으로 배출합니다. 우리 몸은 산소를 충분히 공급받으면 신진대사가 활발해지고 에너지의 생산과 함께 기초 대사량도 증가하게 되는데요. 


하지만 호흡이 잘 되지 않으면, 산소의 전달과 이산화탄소의 배출이 어려워져 쉽게 피로해지고, 면역력이 저하되며 노화가 빠르게 진행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그중 구강호흡은 여러 문제를 유발하는데요. 먼저 비강호흡이 잘 되지 않아 구강호흡을 지속하게 되면 구취 및 구내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목이 건조해지며, 원활한 산소의 공급이 되지 않고 수면장애가 발생해 집중력 저하와 만성피로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특히 어린 아이의 경우에는 길고 좁은 얼굴형으로 변화하거나, 부정교합이 발생할 수 있어 반드시 바로잡아야 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구강호흡 자기진단법

  • 코를 곤다. 아침에 쉽게 일어나지 못한다.
  • 자고 나면 목이 마른다.  
  • 깊게 잠들지 못한다.  
  • 입술이 자주 마른다.
  • 자는 도중 화장실에 자주 간다.
  • 위액이 넘치는 역류성 식도염이 있다.
  • 피부가 거칠고 아토피, 천식이 있다.
  • 이를 간다.
  • 항상 피곤하다.

*이 중 두 가지 이상 해당된다면 구강호흡을 의심 해야 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구강호흡의 원인을 파악하고 교정해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알레르기성 비염, 비염으로 인한 코막힘으로 구강호흡을 하는 경우, 비염 치료를 적극적으로 해야 합니다.


또 비중격 만곡이 심하거나, 비강 용종, 아데노이드 비대, 편도가 유난히 큰 경우 등 구조적인 문제가 주요하다면 수술적인 치료도 고려해야 합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