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아마추어 골퍼의 클럽 별 평균 캐리 거리는?

조회수 2020. 06. 17. 06:3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나도 300미터 드라이버샷이 가능할까?
MFS 골프의 최신 명작 - P-SERIES Ver.2 BLACK
중상급자를 위한 부드러운 타구감과 방향성, 안정된 컨트롤 샷까지!

골프는 반복성이 중요한 게임이다. 따라서 클럽마다 쳐서 보낼 수 있는 정확한 거리를 알 수 있다면 그만큼 더 좋은 스코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많은 골퍼들은 자신의 거리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전문가들에 의하면 대부분 잘못 알고 있다고 한다.


Quora라는 미국 사이트에서 진행한 실험에 의하면 조사한 골퍼 20명 중 약 70%가 자신의 비거리에 대해 과대평가하고 있다고 조사되었으며, 드라이버 부문은 무려 30야드 차이가 났다고 했다.

출처: quora.com


투어 프로들은 정말 멀리 칠까?


요즘 Trackman이나 FlightScope 같은 론치 모니터 사용 덕분에 PGA 투어 선수들의 비거리 데이터를 손쉽게 볼 수 있다. 그러나 일반 골퍼들이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장비인 만큼, 아직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은 자신의 거리에 대해 자세히 알지 못할 수 있다.


아래는 미국 골프 리뷰 전문 회사 GolfWRX에서 공유한 2013~2014년 PGA 투어 프로들의 평균 캐리 거리 데이터이다.


투어 선수의 평균 스윙 속도는 112~113mph으로 조사되었다고 한다. 따라서 아마추어 골퍼들의 스윙 속도에 따라 계산해보면 클럽 별 보낼 수 있는 캐리 거리는 대략 아래와 같이 나온다고 한다.


GolfWRX에 의하면, 위 거리 데이터 또한 클럽페이스 중앙에 공이 잘 맞을 경우를 의미한다고 한다. 그 외, 몇 가지 고려할 사항은 아래와 같다고 전했다.


첫째, 비록 투어 선수들은 모든 클럽을 잘 사용하지만, 드라이버샷만큼은 최대 성능을 끌어내지 못한다고 한다. 이유는 드라이버샷이 평균적으로 너무 낮게 발사되고 필요 이상의 스핀을 발생하므로 효율적이지 못한다고 한다 (스윙 속도 1mph = 2.36m).


반면, LPGA 선수와 장타 대회 선수들은 더 효율적인 드라이버샷( 2.42m/1mph)을 한다고 나타났다. 즉, 투어 선수만큼 빠른 스윙을 하지 못해도 효율성을 높이면 지금보다 더 많은 거리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Quora 실험자들의 드라이버 로프트를 1~2도 높인 후 약간의 스윙 교정을 거친 결과, 그룹 평균 2.31m/1mph 드라이버 성능에서 2.39m/1mph로 증가했다.


둘째, 위의 데이터는 일반 참고 자료로 유용할 수 있지만, 실제 캐리 거리는 조건에 따라 많이 다를 수 있다. 슬로프, 바람, 온도, 고도 등은 모두 공의 비행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하자.


셋째, 당신의 클럽과 위 실험에 사용된 클럽들의 실제 로프트는 다를 수 있다. 일반적으로, 클럽 제조업체들은 수년간 지속해서 로프트를 더 강하게 만들었다.


넷째, 드라이버 스윙 속도가 80 mph 이하로 떨어질 경우, 클럽 사이의 거리 간격이 줄어드는 현상을 볼 수 있다. 이럴 경우, 가끔 3번이나 5번 우드샷이 드라이버보다 더 멀리 나가는 것도 경험할 수 있다고 한다.

출처: pinterest.com


마지막으로, 무엇보다 평균 캐리 거리를 늘리고자 한다면 올바른 클럽 피팅과 함께 클럽 정중앙(sweet spot)을 일관적으로 맞출 수 있는 연습을 하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한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