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파맛 첵스 입★수, 곰탕에 넣어 먹어봄

조회수 2020. 06. 26. 14:59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어렵게 구한 ♣파맛 첵스♣ 든든하게 사골 곰탕에 말아먹어봤다

소비자들의 끊임없는 요구로

16년 만에 세상에 등장한 '파 맛 첵스'. 


스브스뉴스가 직접 우유부터

곰탕까지 다양하게 넣어 먹어봤습니다.


요즘 SNS에서 완전 난리 난 파맛 첵스.

파맛 첵스라니 한눈에 봐도 이상한

이것이 대체 왜 화제일까요?

때는 2004년. 한 시리얼 회사에서

신제품 출시 이벤트를 열었습니다.

바로 첵스초코 대통령 선거 이벤트.

당선되면 초코맛을 진하게 하겠다는

체키와 첵스 초코에 파를 넣겠다는 차카.

이 둘 중 소비자 투표를 통해 당선된

첵스를 만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당연히 체키가 우승할 것이라

예상됐지만, 결과는 놀랍게도

파맛 차카의 승리였습니다.

이에 주최 측은 허위 표로 의심되는

표를 삭제하고 현장 투표까지 실시하며 

초콜릿 맛 체키를 출시합니다.

해당 사건 이후 무려 16년 동안

파 맛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계속됐고,

결국 회사는 파맛 첵스를 출시하게 됩니다.

스브스뉴스도 어렵게

파맛 첵스를 입수했습니다. 

"겉이 찐득찐득하고 진짜 파향이 나요.

야채타임 같은 그런 맛일 줄 알았거든요.

양파링에 설탕 코팅한 맛?

단짠은 아니고 그냥 달아요."

- 애슐리 / 스브스뉴스 PD -

"아까 보니까,

곡물가루가 들어있더라고요.

현미밥에다가 파를 올려먹는

그런 느낌의 맛이에요."

우유에 말아먹으면 어떨까요?

"지금까지는 제가 혼자 먹었잖아요.

같이 먹고 싶어서

특별한 분을 초대했습니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파맛 첵스 초코, 굉장히 간절하게

염원하면서 투표를 했던

어린이(었지만 지금은 성인)입니다."


- 허성주 / 파 맛 첵스 투표자 -

우유와 사골 곰탕, 수프와

떡볶이에 넣고 함께 먹어봤습니다.

파맛 첵스의 맛은 과연 어떨까요?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