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인간적인 사과 받고 싶었습니다' 박원순 고소인 입장 발표

조회수 2020. 07. 13. 17:25 수정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고소와 동시에 "모종의 경로"로 박원순 측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고 주장했다.
출처: 뉴스1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 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앞서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장례위원회는 기자회견 직전 "생이별의 고통을 겪고 있는 유족들이 온전히 눈물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고인과 관련된 금일 기자회견을 재고해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박 시장의 영결식은 이날 오전 엄수됐다.

출처: 뉴스1
고소인의 변호인 측은 13일 기자회견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보냈다는 비밀대화 초대 문자를 공개했다
출처: 뉴스1
박원순 시장의 장례 기간 동안 추모 물결과 함께 박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피해자 연대 움직임 또한 확산됐다
출처: 한국성폭력상담소 홈페이지 캡처
다수 여성단체들은 성명서를 내 '2차 가해'를 멈출 것을 호소하고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