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싫습니다', '못합니다' 박원순 피해자가 말하지 못한 이유

조회수 2020. 07. 21. 18:44 수정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한 공공기관에서 비서 생활을 한 B씨도 기관장님의 "기분을 풀어드리는 것"이 업무의 일부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출처: 뉴스1
김재련 변호사가 13일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사건의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출처: 뉴스1
지난 3월 나온 책 '김지은입니다'는 최근 주요 서점 베스트셀러 순위권에 올랐다
출처: 뉴스1
서울대 도서관에 고 박원순 전 시장 피해자 응원 대자보가 붙었다
출처: 뉴스1
김지은 씨가 피해 사실을 대중에 알린 뒤 약 11개월 만에 안 전 지사의 유죄 판결이 확정됐다
출처: 뉴스1
박 시장은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다 시민운동계 대표 인물로 떠올랐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