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소방관, 국가직 전환됐어도 여전히 심각하다는 '이것'은?

조회수 2020. 08. 12. 09:16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매일경제가 매콤달콤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재난 현장에서 누구보다 앞장서

국민의 생명을 구하는 소방관.


지난 4월 소방관의 처우 개선과

균등한 소방 서비스 제공 등을 위해

전국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전환됐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그런데 최근 연이은 집중호우로 소방당국의 업무 부담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출처: YTN 뉴스 캡처
이로 인해 업무 중 순직하거나 부상을 당하는 소방관의 수가 증가하고 있는데요.
출처: 연합뉴스
실제로 지난달 31일 지리산 계곡에 빠진 피서객을 구하려던 소방관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이외에도 지난 2일 3년 차 소방관이 충북 충주의 산사태 현장에 출동하다 급류에 휩쓸려 실종되는 사건도 있었죠.
출처: 소방청
'소방공무원 순직·부상 현황 자료'에 따르면 소방공무원 위험직무 순직 현황은 2015년과 2016년에는 2명씩이었지만, 지난해에는 9명으로 급증했다고 합니다.


같은 기간 '부상'을 당한

소방관의 수도 증가했습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업무 중 부상을 당한 소방관의 수가 2015년 380명에서 지난해 697명으로 2배 가까이 급증한 것입니다.
출처: 연합뉴스
부상의 원인은 △화재 △구조 △구급 △생활안전 △훈련·기타 등인데요.
출처: 연합뉴스
소방 업무 중 부상을 초래한 주된 원인으로는 '훈련·기타'가 5년 연속 40%를 넘기며 1위에 올랐습니다.


문제는 소방관의 부상 원인 중

'이것'의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출처: YTN 뉴스 캡처
소방청 관계자는 민원인이 여러 가지 불만 등으로 출동한 소방관에게 '폭력'을 가해 부상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많다고 이야기합니다.
출처: KBS 유튜브 캡처
소방청이 집계한 `최근 3년간 시도별 구급대원 폭행 피해 현황`에 따르면 2017년 167건에서 2018년 215건, 2019년 205건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죠.
출처: 소방청 유튜브 캡처 (글의 내용과는 무관한 이미지입니다)
실제로 지난 6월 50대 남성이 파주의 한 길가에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이 남성에게 폭행을 당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출처: 소방청 유튜브 캡처
이에 따라 소방청은 지난 1월부터 `소방공무원 현장 소방활동 안전관리에 관한 규정`을 시행하며 소방관 부상 방지에 나섰습니다.
출처: 청주서부소방서
해당 규정은 전국 소방서에 `현장안전점검관`을 3명씩 상설 배치할 것을 권장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이외에도 소방활동 중 소방관 사고 발생 시 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도록 2인 1조로 `신속동료구조팀`을 구성할 것을 권장하고 있는데요.
출처: 소방청 유튜브 캡처
두 조항 모두 의무사항이 아니기 때문에 실질적인 소방관 안전을 위해서는 '강제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소방공무원의 안전을 위한

강력한 제도적 장치와 함께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 콘텐츠는 매일경제의 기사 

한해 200명…환자한테 매맞는 소방관들을 참고하여 제작했습니다.


[이진한 기자 / 신소정 인턴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