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환불 원정대가 필요없는 2020 F/W 필수템

조회수 2020. 08. 26. 11:13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가을이 다가오니, 지금 알아두면 좋을 트렌드 아이템을 콕 집어 네 가지로 정리해봤다.
Dunhill

Mood - Tailoring

스트리트 스타일에 밀려 잠시 잊힌 것이 테일러링이다. 하지만 2020 F/W부터는 부활의 조짐이 엿보인다. 이번 시즌 테일러링의 특징이라면 오버사이즈, 그리고 몸을 견고해 보이게 만들어 주는 더블 브레스티드 디테일이다. 마른 체형으로 고민하는 남자라면 이번 시즌에 어깨 깡패가 되어볼 수 있겠다.

1 Fendi 2 Gucci 3 Prada
Ami

Print - Face

이번 시즌의 재미있는 점은 디자이너들이 각자 표현한 얼굴들을 감상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미는 고깔모자를 쓴 남자의 얼굴을, 에트로는 낙서가 연상되는 얼굴 프린트를, 랑방은 갈매기를 바라보는 선장의 얼굴을, 우영미는 대비가 많이 되어 있는 여인의 얼굴 사진을 각각 프린트했다.


1 Etro 2 Lanvin 3 Wooyoungmi
Alexander McQueen

Color - Red

강렬한 레드 컬러가 이번 시즌을 물들였다. 따뜻함과 동시에 차가운 느낌을 주는 레드는 가을, 겨울과 잘 어울리는 컬러로 이번 시즌 키 컬러로 떠올랐다. 힘든 시기를 무엇보다 화려한 컬러인 레드로 이겨보라는 디자이너들의 마음이 통한 것일까? 이번 크리스마스는 그린 컬러를 배제하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레드로 스타일링 해보자.

1 Ami 2 Berluti 3 Givenchy
Gucci

Item - Cardigan

2020 F/W 트렌드 아이템을 꼽으라면 단연코 카디건이다. 이번 시즌 카디건은 루즈한 실루엣이거나 아우터로 활용할 수 있을 정로도 두툼한 것들도 많이 선보인다. 안경 쓰고 뜨개질 하는 할머니가 연상되는 카디건이 아니라 여심 저격하는 부드러운 남자가 떠오르는 그런 카디건 말이다.

1 Hermès 2 Marni 3 Salvatore Ferragamo

에디터 김원(kw_06@noblesse.com)

사진 Imaxtree

디자인 부성수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