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 '뚝'.. 하락 징조일까

조회수 2020. 09. 14. 09:08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서울 1/4, 경기도 반토막… 거래 사라진 8월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8월 대폭 줄었습니다. 세제 강화를 골자로 하는 7∙10 대책으로 매물 잠김 현상이 발생한 가운데, 8∙4 공급대책으로 대기수요가 늘면서 매수세가 한 풀 꺾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서울은 거래량이 1/4로 줄었습니다. 3일 기준, 서울 부동산 정보광장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서울에서는 총 2,850가구의 아파트가 거래됐습니다. 7월에 거래된 1만 619건의 26%에 불과합니다. 지난해 8월 거래량(6,606가구)과 비교해도 절반 수준입니다.


경기도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경기 부동산포털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3만 4,890건, 7월에는 2만 2,371건이 거래됐으나 8월 들어서는 7월 대비 44% 수준인 9,885건이 거래됐습니다.


업계 한 전문가는 “신고기간이 아직 남아 실제 8월 거래량은 현재 집계된 것보다 다소 늘겠지만, 큰 폭의 차이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 고강도 규제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매수세가 크게 위축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매수세 꺾이고 가격 상승세 완화

실제로 시장에서는 6~7월의 매수 열기가 빠르게 식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부동산이 발표한 8월 4주 주간 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서울의 매수우위지수는 101.5까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는 78.0까지 낮아졌습니다.


KB부동산 매수우위지수는 제휴 공인중개사가 체감하는 매도∙매수문의 양을 지수화한 지표로 100보다 클수록 매수문의가 많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매수문의가 매도문의보다 많을수록 매도자 우위 시장이 형성됩니다. 실제로 6∙17 대책 직후 수도권의 매수세가 크게 증가한 7월 첫째 주에는 서울이 154.5, 경기도가 109.3을 기록했습니다.

매수세가 줄어들면서 급등하던 가격 상승세도 완만해졌습니다. KB부동산 매매가격지수 자료에 따르면 서울 집값은 지난 8월 31일 기준 0.38% 올라 전주 0.43% 대비 상승률이 0.05%p 하락했습니다. 같은 기간 수도권 전체 집값 상승률 역시 0.32%에서 0.27%로 떨어졌습니다.


전문가들은 7∙10 대책이 특히 유효했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6∙17 대책에서 예고한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3억원 이상 주택 구입 시 전세자금대출 금지 및 회수’가 7월 10일부터 시행된 가운데, 다주택자의 취득세와 종부세, 양도세가 대폭 올라 갭투자 수요가 크게 줄었다는 것입니다.


7∙10 대책의 주요 내용은 2주택의 경우 8%, 3주택 이상 및 법인은 12%로 취득세율이 대폭 높아지고, 다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중과세율도 6.0%로 크게 오른 것입니다. 양도세율도 대폭 올랐습니다. 조정대상지역 내에서 2주택자는 20%p, 3주택자는 30%p의 양도세 중과세율을 적용하는 한편, 1년 미만 보유 주택은 70%, 2년 미만 보유 주택은 60%의 양도세율이 부과됩니다. 분양권 역시 같은 기준이 적용돼 분양권 전매의 실익도 사실상 사라졌죠.


7∙10 대책이 투자수요를 위축시킨 가운데, 8∙4 공급대책은 매매시장에 뛰어든 실수요의 일부를 대기수요로 돌려놓는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8∙4 대책을 통해 태릉CC(10,000가구), 용산캠프킴(3,100가구), 정부과천청사(4,000가구)등 신규 택지를 발굴해 3만 3천 가구를 공급하는 등 수도권에 총 13만 2천여 가구의 아파트를 공급할 계획을 밝힌 바 있습니다.

집값 하락 시그널일까?

부동산 시장에서는 일반적으로 매수세의 감소로 인한 거래량의 하락과 가격상승률의 완화를 하락장의 시작으로 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8월 매매시장의 위축이 집값 하락의 전조현상이라는 의견에 힘이 실리는 이유입니다.


일각에서는 연말까지 집값이 소폭 상승할 것이란 의견도 있습니다. 초저금리 장기화에 풍부한 유동자금의 유입으로 집값 상승이 좀처럼 꺾이기 쉽지 않다는 것이죠. 여기에 7∙10 대책의 효과는 내년부터 나오게 되므로,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실물경제 위축을 제외하면 올 연말까지는 큰 변수가 없다는 설명입니다.


업계 한 전문가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종부세율 인상은 내년 6월부터 효력을 발휘한다. 보유세 부담이 늘고 있지만 이미 올해 보유세는 계산이 끝난 상황이라 적어도 내년까지는 다주택자의 대량 투매(投賣)로 집값이 하락할 일은 없다고 본다”며, “8∙4 공급대책도 있었지만 30∙40 세대의 매수세도 여전하므로 연말까지는 강보합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