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제니랑 슬기가 즐겨찾는 '이것' 하나면 겨울 패션 완성!

조회수 2020. 12. 03. 23:15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겨울 아우터, 매일 같은 것만 입기엔 지겹고 여러 벌 사기엔 부담스럽지?
잘 고른 머플러 몇 개만 있으면 겨울내내 코트 하나로도 충분하다!
출처: 슬기 인스타그램 @hi_sseulgi
슬기의 분위기 만점 카멜 머플러

슬기의 분위기 만점 카멜 머플러

넓은 스펙트럼의 사복 패션으로 눈 여겨보게 되는 레드벨벳 슬기. 이번엔 코트와 어울리는 카멜 컬러 머플러를 더해 더없이 포근한 데일리 룩을 연출했다. 컬러풀하거나 화려한 패턴의 머플러가 부담스럽다면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카멜을 추천한다. 카멜 컬러의 머플러는 어느 아우터 매치해도 완벽한 겨울 필수 아이템. 슬기처럼 부드럽고 차분한 분위기를 내고 싶다면 브라운 코트에 카멜 컬러 머플러로 톤온톤 스타일링에 도전해보자. 머플러를 반으로 접어 목에 두른 후 만들어진 고리 사이로 머플러 끝 부분을 넣어주는 랩 어라운드 스타일로 연출한다면 누구든 겨울 분위기 여신이 될 수 있다.  

출처: 장희령 인스타그램 @hehehe0
장희령의 상큼한 컬러 포인트 머플러

장희령의 상큼한 컬러 포인트 머플러

따라하고 싶은 데일리 룩이 한가득, 패션스타의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는 장희령. 세련된 컬러 플레이가 돋보이는 장희령은 에메랄드 빛 그린 컬러의 머플러를 선택했다. 깨끗한 아이보리 컬러 코트에 어딘지 오묘한 분위기의 그린 컬러 머플러를 더하니 누구보다 청초하고 청순해보인다. 어떤 컬러의 머플러로 포인트 줘야할지 고민스럽다면 슈즈나 백 컬러와 맞춰보자. 패션에 조금 더 과감해질 의향이 있다면 코트와 대비되는 컬러의 머플러도 추천한다. 사진 속 희령의 머플러는 유어네임히얼 제품! 

출처: 제니 인스타그램 @jennierubyjane
제니의 포인트 머플러 Check-it !

제니의 포인트 머플러 Check-it ! 

무심하게 한 번 쓱 두른 머플러로 데일리룩을 센스있게 완성시킨 진정한 패셔니스타 제니. 톤다운된 에메랄드 컬러가 가미된 니트와 네이비 팬츠가 어딘지 모르게 부조화를 이루는 것 같기도 한데, 여기에 머스터드와 그린 컬러가 섞인 체크 머플러를 매치하니 모든 것이 계획된 조합인 듯 완벽하다. 겨울에 어두운 아우터를 주로 입게 된다면 컬러풀한 체크 패턴 머플러로 한번쯤 분위기 전환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 특히 사진 속 제니처럼 편안한 캐쥬얼 룩에 매치한 체크 머플러는 자유분방하고 경쾌한 무드를 한껏 살려준다.   

출처: 수지 인스타그램 @skuukzky
수지의 한없이 사랑스러운 핑크빛 머플러

수지의 한없이 사랑스러운 핑크빛 머플러

겨울이면 다양한 스타일의 머플러로 윈터룩 패션을 완성하는 수지. 보통 그레이나 카멜 컬러 등 따듯하고 무난한 컬러의 머플러를 선호하는 듯한 수지도 핑크빛 머플러의 매력은 지나칠 수 없었나보다. 파스텔 핑크 컬러는 얼굴을 더욱 생기있게 만들어준다고 하니 이번 연말, 소개팅이나 썸남과의 데이트를 앞두고 있다면 화사한 핑크 머플러로 매력 지수를 올리는 것도 좋은 방법. 수지처럼 머플러 컬러와 맞춘듯한 핑크빛 블러셔로 사랑스러움을 극대화 시키는 센스도 잊지 말 것!  

출처: 이시영 인스타그램 @leesiyoung38
이시영의 모노톤 체크 빅 머플러

이시영의 모노톤 체크 빅 머플러

이번 시즌, 디올(Dior)에서는 디올의 시그니쳐인 오블리크 패턴부터 시작해서 깅엄 체크, 하운드투스 체크 패턴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빅 사이즈 머플러를 선보였다. 이시영이 착용한 머플러는 그 중 포인트로 새겨진 디올 로고가 돋보이는 큼지막한 깅엄 체크 패턴의 머플러. 폭이 넓고 머플러의 길이도 길어 상체를 다 감싸는 숄 형태로 두를 수도 있다. 일반적인 크기의 깅엄체크는 귀엽고 키치한 느낌을 주지만 그레이와 블랙톤으로만 이루어진 빅 사이즈의 깅엄체크는 보다 무게감있고 고급스러워보인다. 평소와는 다르게 특별히 신경쓰고 나가야하는 자리라면 이시영처럼 시크한 블랙코트에 모노톤 빅 사이즈 머플러 하나만 둘러보자! 

Contributing Editor 도예리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