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MVP 떠난 KT, 한화처럼 추락하지 않으려면?!

조회수 2020. 12. 15. 11:03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kt 톡톡] 'MVP 로하스' 이탈한 kt, 얇은 선수층부터 탄탄히 보완해야
2020 KBO
MVP 로하스,
일본 프로야구 한신 이적 확정
로하스, kt 잔류 대신 日 한신행 선택

2020 KBO리그 정규 시즌 MVP인 kt 위즈 로하스가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로 이적.


로하스는 올 시즌 47홈런, 135타점, 116득점, 장타율 0.680으로 4개 부문 타이틀 석권.


시즌 종료 뒤 그가 메이저리그와 일본 프로야구, 그리고 kt 위즈 중 어떤 선택을 할지 관심이 쏠렸다.


kt는 다년 계약을 제시하며 그의 마음을 잡으려 했으나 한신과의 ‘돈 싸움’에서는 승리할 수 없었다.


1990년생으로 2021년에 만 31세 시즌을 치를 예정이며 외야 수비 능력이 두드러지지 않은 것이 로하스의 약점.


그에게 메이저를 보장한 미국 구단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KBO리그: 'KT 창단 최초' 로하스, 영광의 MVP 수상

로하스가
적당히 잘 했어야
kt에 남는 건데...
로하스의 KBO리그 통산 주요 기록!
로하스의 후임 외국인 타자는 누구?

'WAR 8.76 로하스 공백' kt는 십시일반 메워야 


kt는 올 시즌 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WAR/케이비리포트 기준) 8.76으로 투타를 통틀어 리그 최고였던 로하스의 공백을 메워야 한다.


하지만 그 어떤 외국인 타자를 데려와도 리그 적응이 필요한 만큼 올해의 로하스에 필적하는 성적을 내기는 쉽지 않다.


kt가 장기적 강팀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외국인 타자 1인의 활약에 목매달아서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현실론이 대두.


베테랑 야수에 대한 의존도가 높고 전반적인 선수층, 즉 뎁스(Depth)가 얇은 약점 보완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지적.


투수진 역시 선발과 불펜을 통틀어 이강철 감독의 혹사가 지양되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10년만의 가을야구 이후 다시 하위권으로 추락한 한화와 달리 첫 가을야구를 경험한 KT가 장기적인 강팀으로 살아남을지 주목!!!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KBO리그: 로하스, 홈런왕의 면모를 보여주는 솔로포 / 3회말

'꾸준한 강팀'
kt를 기대해요!


출처: 로또 1등 최다 배출 로또리치 (무료번호 받기 클릭)
로또 1등 최다 배출 로또리치 (무료번호 받기 클릭)
한국 최다 로또 1등 배출 로또리치
(무료회원 가입 시 1등번호 조합 제공)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