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중세시대 최악의 고문 장치들

조회수 2021. 01. 22. 08:2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고문받는 장면을 보기 위해 멀리서까지 찾아와 즐기는 사람도 많았다.

현대시각으로 보면 중세는 사람이 살 만한 시기가 아니었다. 대부분의 사람이 가난했고 질병에 시달렸고 귀족과 지주의 처분에 따라 생사가 갈렸다. 범죄를 저지르거나 세금을 내지 못하면 신체 일부를 잘라내는 형벌에 처해지기도 했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처럼 고문이 그렇게 흔하지는 않았다. 다만, 인권 개념이 전무하다시피 했기 때문에 고문 방식이 상상 이상으로 끔찍했다. 그리고 사람들이 고문받는 장면을 보기 위해 일부러 멀리서까지 찾아와 즐기는 사람도 적지 않았다.


(신체관통 : 날카로운 막대로 몸을 관통해 걸어두는 장치)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