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세계 최고의 박물관 '루브르 박물관'의 역사

조회수 2021. 01. 28. 13:09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명품차로 알아보는 루브르 이야기!
여러분, 세계 3대 미술관하면, 뭐가 떠오르세요?

시녀들로 유명한 스페인 프라도 미술관
역사적인 작품으로 수놓인 대영박물관
러시아 에르미타주미술관 등

다양한 미술관이 세계 3대 미술관의 자리를 놓고 의견이 분분한데요. 하지만 세계 3대 미술관하면 빠지지 않는 미술관은 꼭 하나 있습니다.
바로 ‘루브르’죠!

루브르는 소장 작품 해도 약 40만점! 한 작품에 1분씩 할애해 감상한다 해도 4개월을 꼬박 보내야만 하는 수입니다

소장 작품의 유명세도 엄청납니다.

다빈치의 <모나리자>
밀로의 <비너스>
들라크루아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등
루브르는 수많은 명작을 소장하고 있죠. 덕분에 전세계 1위의 방문객 수를 자랑하기도 하는데요. 그렇다면 루브르는 어떻게 세계 최고의 박물관이 되었을까요?
오늘은 제가 특별히 이 차를 타고 루브르의 이야기를 들려드릴게요!

루브르 박물관은 루브르 궁전 내부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 박물관도 궁전을 개조한 것인데요. 사실 루브르가 처음부터 박물관이었던 건 아닙니다. 도시를 방어하는 요새에 불과했죠
처음 루브르가 만들어 진 것은 1202년 이었습니다. 당시 십자군 전쟁에서 도시를 방어하기 위해 요새를 만든 것인데요

하지만 적의 공격으로 인해 왕이 이 요새로 몸을 숨길 일이 많아졌습니다. 왕의 안전을 보장해야 했던 요새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방어 시스템을 갖추고 있었어요

가장 안전하고 튼튼한 공간 루브르는 곧 왕의 사랑을 받게 됩니다. 당시엔 샤를 5세가 집권 중이었는데요. 그는 소박한 요새를 궁으로 변화시키고자 합니다

그러면서 외관에 많은 장식을 더하며 루브르에 왕실의 모습을 더해갔습니다. 내부에는 진귀한 보석과 수집품, 유물들을 전시하기도 했죠

이후 왕위에 오른 샤를 6세 역시 루브르를 왕실로 사용했고 이후 샤를 9세에 이르기까지 루브르는 끊임없는 재건축과 개조를 반복하며 왕실로서 사용되었습니다
왕실의 겉모습은 곧 왕권을 상징하기에 그 외관은 점점 더 화려해져 갔죠. 뿐만 아니라 내부 역시 아름답게 꾸미기 위해 각종 미술품과 유물들로 가득 채워졌는데요

루브르가 가진 소장품에 가장 큰 변화를 불러온 건 황제 나폴레옹 3세였습니다. 나폴레옹 3세는 루브르를 자신의 권력을 드러내는 상징으로 이용하고자 했는데요
그러려면 우선 겉모습부터 웅장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위대한 것만이 아름답다. 무수한 결점을 무마시킬 만큼, 면적과 규모를 광대하게 하라! - 나폴레옹 3세

실제로 나폴레옹 3세가 루브르의 증축을 진행하며 건물 안에서 포착된 모습은 여러 그림으로 그려지기도 했죠. 하지만 나폴레옹 3세는 이것만으로 만족하지 않았습니다

자신과 루브르의 권위를 더욱 높이기 위해 루브르 안에 왕립 아카데미를 비롯, 작가들의 작업실을 들입니다

파리의 내로라하는 예술가들은 모두 루브르를 거쳤죠. 이후 1699년엔 루브르에서 살롱전을 개최하는데요. 국가에서 공인한 전시인 살롱전에는 왕립 아카데미의 인증을 거친 작품들만 전시될 수 있었습니다

때문에 당시 작품의 주 소비자였던 귀족 계급은 살롱전에 전시된 작가가 아니면 구매하기를 꺼리기도 했죠. 살롱전을 통해 왕립 아카데미 뿐만 아니라 나폴레옹 3세의 권위가 더욱 높아지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1789년, 프랑스 혁명이 발발합니다. 3년 간의 혁명 기간 끝에 시민이 승리하고 왕실은 무너지게 되는데요. 왕실이 무너지자, 왕실의 소장품을 국민들에게 공개해야 한다는 담론이 만들어졌고 최초로 대중에게 왕실의 소장품을 공개하게 됩니다

루브르 왕실에서 루브르 박물관으로 그 쓰임이 바뀌게 된 것이죠. 이미 루브르엔 수 많은 미술품과 유물들이 보관되어 있었기에 박물관으로 변모하기에 무리가 없었습니다

프랑스 혁명이 끝나고 정확히 1년 후 1793년에 루브르는 정식 개관하며 국가의 걸작이 전시되는 최고의 미술관으로 자리매김 하게 되죠

이후 현대에 접어들며 루브르는 개관 200년을 기념해 새로운 건축물을 만듭니다. 루브르 하면 바로 떠오르는 ‘유리 피라미드’ 였는데요. 이를 통해 루브르라는 이미지는 더욱 강력해졌습니다
단순한 미술관, 박물관이 아닌 ‘루브르'라는 하나의 브랜드로 자리매김 한 것이죠. 루브르의 화려함과 웅장함, 오랜 세월을 통해 만들어진 고급스러운 외관은 오직 루브르만이 가지고 있는 것인데요

그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절대적인 것이었기에 많은 브랜드들은 이 이미지를 차용하고자 했습니다. 그리고 그 중에서도 가장 적극적이었던 건 바로 명품 브랜드들이었죠
가장 대표적인 브랜드는 바로 루이비통입니다. 루이비통은 프랑스의 하이앤드 패션 브랜드인데요. 2017년, 패션 브랜드 중에서는 처음으로 루브르 전시장 내에서 패션쇼를 진행했습니다

이 때 루이비통이 선보인 제품들에는 루브르가 소장하고 있는 예술 작품이 프린팅되어 있었는데요. 이 작품 이미지 역시 루이비통이 루브르에게 제공받은 것이죠

명품 패션 브랜드 뿐만 아니라 고급 향수 브랜드 등 각종 럭셔리 브랜드와 루브르는 협업을 진행하곤 했어요

루브르와의 콜라보를 통해 명품 브랜드들은 명품이 단순히 사치품이 아니라, 우리 일상에 아름답게 스며들 수 있는 작품이라는 메시지를 전합니다. 마치 예술처럼요

반면 루브르는 다양한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단순한 박물관이 아닌, 생동감있는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습니다. 명품 브랜드와 박물관의 콜라보레이션이 서로의 가치를 공유하며 상생하는 것이죠
지금 제가 타고 있는 이 차도 마찬가지에요. 이 차는 DS 오토모빌에서 루브르와 협업을 통해 한정판으로 출시한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인데요

DS 오토모빌은 수 많은 럭셔리 브랜드를 낳은 프랑스의 명품 제조 노하우를 자동차 산업에 적용한 브랜드입니다. 혁신적인 기술과 더불어 프랑스의 럭셔리 노하우, 아방가르드 정신이 아름답게 조화를 이룬 자동차라 평가받고 있죠
덕분에 DS 차량은 오랜 기간 프랑스 대통령들의 의전 차량으로 쓰이기도 했습니다. 1955년에는 샤를드골 대통령이 그리고 현재 재임 중인 마크롱 대통령도 이 DS 7 크로스백을
의전 차량으로 활용했죠

그런데 왜 이러한 자동차 브랜드가 루브르와 협업을 하게 된 걸까요?
DS 오토모빌은 2015년, ‘Spirit of Avant Garde’ 라는 슬로건으로 브랜드 런칭 후 전통 문화유산과 모더니티의 조화를 근간으로 해 루브르와 공식 파트너십을 유지해왔다고 해요

DS 오토모빌의 신뢰받는 품질과 전문성 그리고 루브르의 전통과 품격에 맞닿는 지점이 있었던 것이죠. 그리고 올해 1월, 공식 파트너십을 통해 탄생한 차량이 바로 이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입니다
차량을 자세히 살펴보면 외관과 실내외에서 루브르를 오마주한 요소들을 담고 있는 걸 발견할 수 있어요

The art of Travel은 DS 브랜드의 철학이라고 해요. DS 오토모빌의 장인들은 섬세하고 디테일한 터치를 통해 루브르 박물관의 상징들을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에 그대로 담아냈죠

우선 차의 외관을 살펴보면 보닛과 앞쪽 운전석, 조수석 도어와 차량 후면부에서 루브르를 상징하는 배지를 볼 수 있어요. 이 자체로도 루브르의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데요
특히 보닛 위의 로고에는 루브르의 상징과도 같은 박물관 출입구, 유리 피라미드를 위에서 바라본 모습을 정교하게 표현한 모습입니다. 이 유리 피라미드는 다른 부분에도 녹아있어요

양 사이드 미러 상단에는 정교한 레이저 음각 기술을 통해
루브르의 유리 피라미드를 다이아몬드 패턴으로 만들어 새겨넣었죠. 이런 세심한 디테일은 차량 내부에서도 확인할 수 있어요. 차의 송풍구 슬라이더는 유리피라미드 디자인을 3D 형태로 구현해냈죠. 차량 내부 곳곳에서 루브르의 디테일을 찾아볼 수 있었답니다
이전부터도 DS 오토모빌의 차량들은 가죽공예나 깃털 공예 등 명품 브랜드의 세밀한 기술을 자동차에 적용하면서 오뜨 꾸띠르, 즉 장인정신을 지향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사실 자동차는 정말 현대인의 삶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일상적인 교통수단이잖아요. 그런데 자동차를 타면서 예술의 아름다움을 떠올릴 수 있다는 게 정말 인상적으로 와닿았습니다
그리고 현재 이 곳, 대치동에 위치한 DS 스토어 강남에서 다양한 출시 이벤트도 진행중입니다. 특히 현재 진행중인 시승이벤트에 참여하면 참가자중 추첨을 통해 3분께 프랑스 니치 향수 브랜드 불리 1803의 루브르 에디션을 선물로 드리고 있다고 해요

영상 하단 설명란의 링크를 통해 DS 오토모빌 공식 홈페이지에 들어가시면 더 자세한 정보를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바로 확인해보세요! 그럼 저희는 더 재밌는 예술 이야기로 또 찾아오겠습니다!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 자세히 알아보기

https://bit.ly/3iOsbzY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