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농구선수에서 배우로.. "진짜 운명인 것 같아요"

조회수 2021. 02. 17. 14:46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프로 입단할 때 선수 가이드북에 나온 제 프로필 ‘장래 희망’란에 ‘연예인’이라고 적혀 있더라고요. 잊고 있었는데 정말 배우가 진짜 운명인 것 같아요.”
출처: 동아일보

프로농구 선수 출신 배우인 박광재(41)는 이제 코트가 아닌 카메라 앞이 더 자연스럽다. 뮤지컬, 예능, 드라마, 영화를 넘나들며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는 배우이자 방송인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최근 허재 감독님이 우연히 내가 입단할 때의 선수 가이드북을 보고 그 사실(장래 희망은 연예인)을 알려줬다. 어쩌면 그 길을 향해 조금씩 마음이 움직였던 건가 싶어 놀랐다”고 말했다.

출처: 동아일보

프로농구 LG에 입단하다

농구 명문인 경복고를 졸업한 그는 연세대 시절 3점슛도 잘 쏘는 센터로 주목받았다. 농구로 성공할 수 있다는 자신이 있었다.


하지만 2003년 프로농구 LG 입단 뒤 벤치에 있는 시간이 많아졌다. 어느새 농구에 회의를 품게 됐다. 


“LG에서 뛸 때 (현)주엽 형이 있었고 전자랜드에서는 (서)장훈이 형이라는 넘을 수 없는 큰 벽이 있었다. 프로에 와서 기회를 받지 못하다 보니 농구에 서서히 질려 갔다.” 


결국 2011∼2012시즌을 마치고 농구 유니폼을 벗었다. 그는 “은퇴 뒤 반년 동안 아무 생각 안 하고 살았다”고 말했다.

감춰둔 '끼'는 사라지지 않았다

연세대 모교 코치 제안도 받았으나 거절했다. 농구하는 동안에 감춰졌던 ‘끼’가 발동했기 때문이다.


은퇴 후 그는 지인의 추천으로 사극에서 작은 역할을 맡은 것을 계기로 2013년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에서 해적 자포코 역할로 출연했다. 이젠 10편이 넘는 각종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경험을 쌓았다. 하지만 여전히 그는 자신이 연기한 영상을 볼 때마다 손발이 오그라들어 볼 수가 없다고 한다. 자신과 체형이 비슷하고 선이 굵은 연기가 비슷한 배우 마동석을 롤 모델로 삼아 그의 연기 하나하나를 세밀하게 되짚는 게 습관이 됐다.

이제 드라마와 영화는 물론이고 예능까지 종합 연예인으로 조금씩 울림을 주기 시작한 그의 목표는 두 가지 인생 ‘덩크슛’을 하는 것이다.


첫 번째 덩크슛은 한국 농구 발전에 작은 도움을 주고 싶다는 것이다. 그는 3 대 3 농구선수이자 감독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두 번째 덩크슛은 배우로 ‘이 역할이라면 박광재가 당연히 나오겠네’라고 인정을 받는 것이다. 언젠가 한국농구연맹(KBL) 총재와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되고 싶다는 포부도 있다. 

“진로에 고민하는 후배 선수들에게 다양한 삶의 길이 있다는 걸 보여 주고 싶어요.”

프로시절 그는 덩크슛이 한 개도 없다. “대학 1학년 때 고려대와의 경기에서 덩크슛을 시도하다가 실패했는데 그 영향으로 팀이 졌어요. 그 뒤로 덩크슛 트라우마가 생겼어요. 이젠 코트 밖에서 호쾌한 덩크슛을 꽂는 모습을 꿈꾼답니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