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이젠 로또되어도 못산다' 서울에서 현재 가장 비싸다고 소문난 아파트

조회수 2021. 02. 21. 09: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한국 최고가 아파트'라고 불리는 한남더힐은 꾸준히 최고가 매매기록을 유지하고 있다. 2020년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한남더힐은 올해 최고가 매매 주택 1~3위를 휩쓸었다. 상위 30위 내에서는 17채가 포함되기도 하였다. 그렇다면 한남더힐 이외에도 서울에서 가장 비싸다고 평가되는 아파트에는 어떠한 것들이 있을까? 더 알아보도록 하자.

유명인들의 인기 아파트
매매가 70억

삼성동 아이파크는 최고 46층의 초고층 아파트이다. 3개 동 449가구로 구성되어 있다. 현대산업개발이 시행과 시공을 담당했다. 타워팰리스와는 달리 주상복합이 아닌 일반 아파트로 지어졌다. 서울의 초고층 아파트 중 하나로, 2004년 완공되었으며, 10년이 넘도록 우리나라의 고급 주거단지로 그 위상을 이어가고 있다.


철근 콘크리트로 설계된 이곳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인과 연예인들이 많이 사는 곳이다. 삼성동 아이파크는 대지의 90%를 조경 공간으로 꾸민 쾌적한 환경의 아파트로, 동 간의 간섭 없는 탁 트인 조망권을 갖고 있다. 이곳의 전용 227㎡기준 최근 실거래 기준 평균가는 70억을 호가했다.

초고층, 초밀도 단지
매매가 48억

서울에 사는 사람 치고,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타워팰리스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삼성에서 설계한 아파트로 초고층, 초밀도 주상복합 아파트 단지이다. 현대식 시설을 갖춘 고급주택의 붐이 조성되었을 때, 고소득층의 최고급 주거 수요에 맞춰 만들어진 건물이다.


최고의 시설과 마감재를 사용한주거 공간으로, 한국 최초의 초고층 주상복합 아파트인 타워팰리스는 입주 당시부터 문제가 많았다. 도시 교통 문제와 환경문제, 주변 지역 주택 가격 상승 등 여러 부작용 논란이 끊이질 않았던 곳이다. 이곳의 최근 실거래가는 전용 면적 245㎡ 기준 48억에 형성되어 있다.  

출처: 매일경제
청담 상지리츠빌 카일룸 2차 모습
건물외관보다 신경 쓴 내부
매매가 64억 5천

청담 상지리츠빌은 15세대로 이루어져 있다. 천연 대리석으로 만들어진 바닥과 아파트 곳곳에 세련된 주거 환경이 갖추어져 있다. 거실에서는 한강이 보이며, 집 내부의 공간을 여러 개로 나누어 생활하면서 어떠한 불편함 없이 그야말로 완벽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설계하였다고 한다.


24시간 보안시스템이 작동하는 곳이며, 럭셔리함의 정수를 맛볼 수 있는 곳이다. 상지리츠빌은 청담뿐만 아니라, 도곡동. 서초동, 방배동 등에 다양하게 퍼져 있다. 외관이나 주변 환경보다는 내부의 인테리어에 더욱 신경을 쓴 건물이다. 이곳은 현재 전용면적 224㎡기준 64억 5,000만원의 실거래 평균가를 형성하고 있다.

대형평수로만 구성
매매가 53억

갤러리아 포레는 한화건설이 심혈을 기울여 건설한 아파트로 2020년 9월 전용면적 271㎡ 기준 매매가 67억을 달성했다. 주상복합이다 보니, 안쪽과 높은 층에서부터 주거지가 시작되며 전 세대가 서울숲 조망을 누릴 수 있다. 70평에서 114평까지 대형 평수로만 구성되어 있고, 펜트하우스를 제외한 가장 넓은 평수인 100평형의 경우 매매가가 기본 50억을 넘긴다.


총 230세대가 있으며, 한 층에 3세대 정도가 살고 있다. 철근 콘크리트로 만드는 일반적인 주상복합건물과는 달리 유리로 만들어졌다. 건설 당시부터 상위 1%의 최상위 부유층들을 겨냥해서 만든 아파트라고 한다.

매매가 78억 달성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 9배

한남더힐을 2020년 9월 최고 매매가 77억 5,000만 원을 달성했다. 한남동에 자리하고 있는 이곳은 서울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로 유명한데, 위에서 언급했다시피 2015년부터 매년 최고 실거래가 1위 기록을 지키고 있다. 총 32개 동, 600세대의 규모로 부지에 비해 아주 적은 세대수로 구성되어 있다.


아파트 자체가 매봉산 녹지에 둘러싸여 있어, 단지 전체가 숲속에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녹지 공간뿐만 아니라, 조경과 여러 유명 작가들의 예술품이 전시되어 있어, 야외 갤러리와도 같은 모습이다.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철저한 보안까지, 사생활 보호가 철저해 국내 유명인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는다. 실제로 재벌 총수 일가를 비롯해 연예계 스타들이 거주 중인 곳이다.

엎치락뒤치락하는 아파트 가격, 물론 실거래가를 기준으로 확인한 것이지, 거래가가 더 높은 건물들이 존재한다. 흔히 잘 나가는 사람들이 사는 서울에서 가장 비싸다고 평가되는 아파트 5곳을 알아보았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