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미얀마 시위대가 '88세대'에게서 얻을 수 있는 교훈

조회수 2021. 03. 16. 18:09 수정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2021년의 미얀마 시위는 1988년의 시위와 유사해 보이지만 다른 점도 많다. 그러나 여전히 그때의 교훈은 남아있다.
출처: Science Photo Library
1988년 미얀마 양곤에서 벌어진 쿠데타 반대 시위
출처: Science Photo Library
1988년엔 군부의 탄압으로 수천 명이 살해됐다
출처: Getty Images
미얀마의 젊은 세대는 SNS로 시위 현장을 전 세계에 생중계하며 현황을 알리고 있다
출처: EPA
2021년 집회는 아웅산 수치 없이 조직됐다
출처: Getty Images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을 외치는 시위대는 목숨을 걸고 시위를 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은 "목숨을 걸 만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