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시리어스골퍼] 골프를 망칠 수 있는 믿음 - '샌드 웨지(SW)'

조회수 2021. 03. 22. 15:12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샌드 웨지 및 높은 로프트 클럽의 과도한 사용
어프로치 주로 어떤 클럽 쓰세요?

라운드를 하기 직전 캐디분이 골퍼들에게 하는 공통적인 질문이 몇 가지 있습니다.


퍼터와 드라이버 커버를 벗겨둘까요?

어프로치는 주로 어떤 클럽으로 쓰세요?


등이 대표적입니다.


어프로치의 경우 보통 'S'라고 표현되는 샌드 웨지라고 답변하거나, 56도와 같은 로프트를 말하기도 하고, 어떤 골퍼들은 그때그때 달라요라고 답변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아마 꽤 많은 골퍼들이 자신이 가진 가장 높은 로프트의 클럽을 답변하지 않을까 합니다.

'S' - 숏게임의 상징

슈퍼맨을 주제로 한 영화 중에 잭 스나이어 감독이 연출을 맡았던 '맨 오브 스틸 (Man of Steel)'이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 여자 주인공이 슈퍼맨에게 'S'의 의미가 무엇인지 묻습니다. 슈퍼맨은 '희망'이라고 답합니다. 


일반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S'는 '숏 게임'의 상징 혹은 만능 클럽으로 인식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제 역할을 해야 하는 클럽인 셈이지요.

출처: 게티이미지
'S'는 골프에 있어 숏 게임의 상징과도 같은 클럽이 아닐까 합니다
'S' 혹은 높은 로프트의 웨지가 만능 클럽이 아니다

하지만, 이러한 바램과는 달리 샌드 웨지라고 불리는 이 'S'는 가끔은 절망을 안겨주기도 합니다. 로프트가 높은 만큼 미스샷의 확률이 높고, 미스 샷으로 인한 스트레스 역시 엄청나죠. 게다가 벙커에 빠진 볼을 꺼내기 위해 사용해야 할 때에는 심지어 '두려움'의 대상이 되기도 합니다.


그런데, 많은 골퍼들이 거의 모든 숏게임 상황에서 샌드 웨지를 사용하거나 가장 높은 로프트의 클럽을 사용합니다. 아마도 이러한 배경에는 숏 게임이 이루어지는 공간이 그린 근처이다 보니, 가장 짧은 비거리를 가진 클럽을 사용해야 한다는 인식이 생긴 것이 아닌가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숏게임에 있어서는 치핑과 피칭의 차이를 이해하고, 다양한 클럽의 사용 방법을 익히는 것이 좋습니다.


  • 시리어스 골퍼 숏 게임 관련 컬럼 참조

https://sports.v.daum.net/v/20201026104000660

출처: 게티이미지
가끔 숏 게임에 사용했던 클럽에 대한 원망이 생겨날 때가 있습니다
'S' - 다 같은 S가 아니다

그런데, 많은 골퍼들이 자신의 샌드 웨지를 잘 모르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우리가 스펙(Spec)이라고 하는 부분에 있어 웨지의 로프트를 확인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아이언 세트를 구매할 경우에는 P/S/A/W와 같은 기호와 함께 웨지가 함께 들어 있던 경험을 많이 하셨을 겁니다. 그런데 이 기호들은 제조사와 모델마다 모두 다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S'의 경우에는 52도에서 56도까지 다양한 로프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로프트는 스핀량은 물론 비거리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반드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 로프트를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어 54도 웨지와 56도 웨지는 스핀량과 탄도, 비거리가 모두 다릅니다.)


다행인 것은 최근의 아이언 세트는 P(피칭웨지) 까지만 포함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서, 50도 이상의 웨지는 별도로 구매할 수 있는 선택의 폭을 넓혀 주고 다는 것입니다.

출처: 게티이미지
클럽에 새겨진 기호와 숫자는 제조사와 모델별로 모두 다를 수 있습니다
웨지는 '소모품'이다

골프를 좀 더 잘 치고 싶다는 욕구가 생기면 우리는 '장비병'이라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장비만 하나 바꾸면 5 타는 줄어들 것 같은 환상이 생기게 되고, 인터넷을 뒤져 보고 주변 골퍼들의 평가를 찾아보게 됩니다. 하지만, 이는 주로 드라이버를 포함한 롱게임 위주의 관심이 대부분이고, 웨지에 대해서는 크게 신경 쓰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타이틀리스트의 테스트에 의하면, 새로 산 웨지의 경우 약 8500 RPM 정도의 스핀량을 보여 주었지만, 라운드 횟수가 증가함에 따라 급격하게 스핀량이 떨어졌습니다. 75회 라운드의 경우에는 약 7700 RPM,  약 125회 라운드를 한 웨지의 경우, 스핀량이 약 6500RPM 정도의 스핀량을 보여 주었습니다. 이렇게 1000 RPM 이상의 스핀량 차이가 난다는 것은, 그린 위에 골프볼이 떨어진 후에 구르는 거리가 다르다는 것이고, 그만큼 그린에 공을 세울 수 있는 능력에 있어 차이가 생긴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측면에서, 과도하게 '하나의 웨지'에 의존하는 골퍼의 경우, 더 자주 웨지를 교체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이 있을 수 있습니다. 


다양한 상황이 발생하는 골프에 있어, 과도하게 한 가지 클럽에만 의존하는 것보다는 다양한 클럽을 용도에 맞게 잘 활용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출처: 게티이미지
더 이상 역할을 하지 못하는 웨지는 사용하지 않는 것도 고려해 볼만 합니다

아래 시리어스골퍼 톡채널에서 칼럼 관련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