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명품은 가라" 지드래곤, 탑, RM이 푹 빠져있는 새로운 컬렉션

조회수 2021. 03. 22. 16: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매일경제가 매콤달콤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밀레니얼 세대가
새로운 재테크 수단으로
미술품에 눈을 돌렸습니다.

MZ세대의 문화와 유행을 선도하는 
톱스타들도 예술품 구매 대열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출처: 이충우 기자

나이 지긋한 사모님들의 

전유물로만 여겨졌던

예술품이 젊은세대들의 관심을 받으며

전체 예술 시장에

온기가 돌고 있습니다.

작품을 걸기만 하면 팔려나간다
출처: GIF-FINDER.COM

유례없이 높아진 관심에,

컬렉터들의 경쟁은

어느 때보다 치열합니다.


서울옥션의 지난 2월

제159회 미술품 경매는

90%의 낙찰률과

낙찰총액 110억 원의 기록을

보여주었습니다.

출처: 케이옥션

케이옥션 역시 지난주 경매에서

근 10년간 가장 많은

170억 원 어치

작품을 출품했고,

고(故) 김창열 화백의 작품 9점을

'완판'시켰습니다.


미술 시장에 대한

뜨거운 관심

알 수 있는 대목이죠.

잠재 가치를 알아보고
투자하는 '큰 손'들이
국내 미술시장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인

저금리·경제적 불확실성이

지속되자,

부동산이나 주식이 아닌

새로운 투자처 발굴

나선 것으로 파악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이런 현상에 대해 시중은행 관계자의 분석은 이렇습니다


"그동안 미술품은 VVIP들의 

대체투자처로 각광받았지만,

코로나 이후 주식·부동산 투자를 꺼리는 

VIP 고객들 사이에서 문의가 많아졌다."

MZ세대 "미술품은 투자 대상"

자산가들만의 이야기는 아닙니다.


미술 시장에 새롭게 등장한

밀레니얼 세대


샤넬과 같은 '명품'도

하나의 '투자'로 보는 이들은,


미술품도 '투자의 대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또한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여
예술품 구매·경매에
온라인채널
적극 활용하고 있었죠.
출처: 어플리케이션 아트투게더

이는 스마트폰만으로

미술품 거래 현황과

예상 시세 파악, 구매가

가능해졌기 때문인데요.


심지어 고가의 그림을

공동 투자 개념으로

조각 단위로 구매하는 시스템도

새롭게 등장했습니다.

출처: GIPHY

소수 고객들만을

대상으로 했던

과거의 오프라인 경매와는 달리,


누구든지 쉽게

참여가 가능해지며

미술 시장의 진입 장벽이

낮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죠.

'미술품'은 스타들의 필수품?

출처: 빅뱅 지드래곤 인스타그램
지드래곤이 SNS에 공개한,
갤러리를 연상케 하는 집 내부
출처: 빅뱅 탑 인스타그램

빅뱅의 지드래곤

많은 유명 연예인들이

미술 애호가로 알려지며,


미술 시장은 더욱 더 대중과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탑은 과거 한 방송에서

수입의 95%를 작품 수집에 쓴다고

밝히기도 했죠.

출처: BTS 트위터

팬덤이 거대한 톱스타의 경우,
그가 소개한 작품과 전시가
화제가 되며
미술품 관심도에
큰 영향력을 발휘합니다.

방탄소년단 리더 RM은
국내 여러 미술관에 출몰해
해외 팬들에게도
한국 미술과 작가를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죠.
출처: 매경DB

아트와 재테크를 합성한

아트테크(Art-Tech)라는

용어까지 생겨난 지금,


젊은 세대들의

미술 투자에 대한 관심은

앞으로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이는 데요.


새롭게 활기를 띠게 된

국내 미술 시장,


이번 기회로

훌륭한 작품들이


국내외로 주목을 받고

발굴될 수 있다면

더없이 좋을 것입니다.


이 콘텐츠는 매일경제의 기사

빅뱅 탑 "수입 95% 투자"…

2030 샤넬 대신 미술품 산다

참고하여 제작했습니다.


[방영덕 기자 / 권순영 인턴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