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2000년대 '핫플' 패밀리 레스토랑은 왜 몰락했을까

조회수 2021. 04. 02. 18:1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매일경제가 매콤달콤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베니건스,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

TGIF, 하드락카페, VIPS...


옛날에는 세상 '핫'했던

패밀리 레스토랑

지금은 다 어디로 간 걸까요?

출처: 중앙일보

그전까지 양식은

'경양식'으로 불리던

돈가스·비프가스·함박스테이크

정도가 대부분이었죠.

출처: tvN 응답하라 1988

1989년 해외 여행 자유화와

아시안 게임, 올림픽

개최를 지나며


미디어를 통해

해외의 라이프 스타일

처음 접한 사람들의

동경이 나타난 장소가

패밀리 레스토랑 입니다.

출처: 식품외식경제

2000년대까지도

이동 통신사 결합으로

많은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았죠.


한 때 주요 상권에 포진했지만,

지금은 찾기가

하늘의 별 따기입니다.

'패밀리'가 사라진 게 원인?

그럴싸한 '주말 외식'이

핵가족의 행복으로

다가오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아웃백에서 생일 파티 해본 사람?
신나게 생일 축하 노래 불러주며
폴라로이드 사진까지 찍어주면
부끄럽지만 내심 좋았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부모님과 그 공간을 찾던

현세대 대부분이

1인 가구의

주요 구성원이 되며,

혼밥·혼술이라는

새로운 트렌드에 밀리고 말았죠.

출처: 머니투데이

'인싸'들 취향저격 실패

더욱 결정적인 이유는

주 소비층의 변화!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소비문화의 새 주축 MZ세대

개성을 중요시하고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독립성이 강합니다.


정형화된 곳보다

자신의 취향에 꼭 맞는

유니크함을 선호하죠.

출처: 인스타그램 #먹스타그램

'외식 문화' 자체는 더 이상

큰 자랑거리가 아닙니다.

이들에게 음식은

핫 트렌드이자,

라이프 스타일의 일부이죠.

출처: 봉구스 밥버거

평소 식사는

간편식 등으로 때우지만


비싸더라도 과시할 수 있고

트렌디한 음식에는 지출!


자신을 위해서는

과감히 투자하는 것이죠.

이왕 비싼 돈 내는 것
조금이라도 유명한 데서,
더 나은 서비스에 쓰자!
출처: Shopify Blog Evan Ferguson
그 대표적인 예시가
바로 브런치 레스토랑입니다.

힙한 인테리어,
채광 잘 드는 공간 ,
고급스러운 플레이팅...

한마디로
예쁜 SNS용 콘텐츠
생산할 수 있는 장소로서,
인플루언서들에게 '입소문'내는
마케팅 전략을 쓰죠.
출처: Max Pixel

현세대는 SNS를 통해

트렌드를 접하고,

그곳에 다녀와

'인싸'가 되기를 원합니다.


음식 맛·가성비는 별로여도

비주얼과 무드,

'그곳을 다녀왔는가 아닌가'로

승부하는 것.


이것이 바로

현재 가장 각광받는

MZ세대 외식 문화입니다.

출처: 공간씨엔에스인테리어

전국 어디서나 똑같이

정량화·규격화된

프랜차이즈 레스토랑은


자신만의 사진을 찍기 위해

장거리, 웨이팅도 감수하는

젊은 세대에게

인기가 떨어질 수밖에 없죠.

비싸더라도 '헬씨 푸드'

또 한 가지 이슈는

'건강'과 밀접하게 연관된

MZ세대의 식습관입니다.

출처: Flickr Alpha
무항생제·동물복지 등
조금이라도
헬씨(Healthy)한
식재료를 선호하며,

비싼 값을 내더라도
마가린보다 고메 버터 바른 빵을
고른다는 것이죠.

건강을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그 자체가 힙한 선택이고
인싸가 되는 길이거든요!
출처: Pxhere

다양한 해외 음식을 맛보고,

수많은 레스토랑들을 경험한

MZ세대의

눈높이를 맞추기란

쉽지 않겠죠.

출처: 공간씨엔에스인테리어

그렇지만

패밀리 레스토랑은

그 자체로

'레트로'의 상징이자,


많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

가족과 친구들과의

즐거웠던 추억

선물해준


고마운 공간으로

남아 있을 것입니다.


이 콘텐츠는 매일경제의 기사

레트로에서 뉴트로의 가능성-

패밀리 레스토랑의

부활은 가능할까

참고하여 제작했습니다.


[이주영 칼럼니스트 / 권순영 인턴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