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염혜란 근황 ㄷㄷㄷ

조회수 2021. 05. 06. 16:35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싱그러움 가득한

배우 염혜란 근황

우런니 햇살 미모 자랑하는

이곳은

주거취약계층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

발간되는 매거진

'빅이슈'의 화보 촬영 현장

염혜란은

재능 기부 ♥ 커버 모델

빛나는 우아함

아름다움에

따뜻한 마음까지

빛나는 염혜란

★★★★★

역시 우리의

명품 배우

염혜란

화보 촬영이 즐거운 이유

소품 주어지면

연기력+

소품 활용 능력+

우런니가

사실,,,

화보 천재거든요,,

ㅎㅎㅎㅎㅎ

ㄱㅇㅇ♡♡

함께하는 즐거움

10000000배

덕업일치의 현장

★★★★★

인터뷰는 또 어떻구요?

Q. < 동백꽃 필 무렵 > 이후

< 경이로운 소문 >, 영화 < 새해전야 >, < 빛과 철 >에

주연으로 출연했다 .

다작하는 배우가 된 소감은 ?


"코로나19로 몹시 힘든 환경에서

일이 많이 들어오는 건

아주 행복한 일이라고 느끼고 있는데,

시간이 지나면 더욱 그럴 것 같다.

‘ 아, 그때 참 행복했어요’ 하고.

작품이 들어온다는 건 배우로서 무척 행복한 일이다"

Q. < 경이로운 소문 >의 매옥 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어떤 의미인가?


"원작에서 매옥이라는 사람이

 특이한 게 뭔가를 치유하고,

한 그룹의 리더라면 평정심이 있고

카리스마도 있어야 할 텐데 사람이 참 따뜻한 거다.

동료가 죽으면 가장 서럽게 울고,

가장 엄마처럼 다독여주는 인물이 라는 점이 특이했다.

가장 따뜻하고, 가장 이웃 같은

히어로라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작가님이 우리 네 명이 진짜 가족처럼 보였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하신 걸 나중에 봤다.

나도 매옥에게 카운터들의

엄마같은 느낌으로접근했던 것 같다.

소문이를 대할 때도 소문이 부모님의 부재를 채워줄 수 있는

어떤 위로나 따뜻함을 주는 히어로로 접근했다."

Q. 배우가 되기 전에 직장 생활도 했다고 들었다.

처음 배우가 되고 싶다고 생각한 순간을 기억하나?


"대학교 1학년 때 처음 연극을 하고 나서였던 것 같다.

연극을 준비하면서 함께 만들어가는

동질감과 공동체 의식이 참 좋았다 .

나는 하찮고 아무것도 못 하는 존재인 줄 알았는데

잘하는 게 있다는 걸 알게 돼서 자존감도 높아졌다.

공연을 앞두고 독감에 걸려서 고생했는데

“배우는 무대에서 네 몸이 네 게 아니야 ”라는

 얘기를 듣고 배우라는 존재가 너무 멋있게 느껴졌다.

연기 하면서 심장이 뛰었고

또 잘한다 잘한다 하니까 그 칭찬이 진짜인 줄 알고

칭찬을 먹고 컸다"

Q. 꿈이 있지만 자신이 없고 여건도 어려운 사람이

눈앞에 있다면 어떤 말을 해주고 싶나?


"겪어봤으니까 더 쉽게 말을 하지 못하겠다.

얼마나 힘든지 아니까

 ‘하고 싶은 그 일을 계속해봐’

이런 말은 못 하겠다.

어른이 된다는 건 그런 거 같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사는 게 맞는지도 모르겠다.

하고 싶은 일이 뭔지도 모르겠고

 하고 싶다고 능력이 따라주는 것도 아닌데

너무 쉬운 말이잖나. 힘든 말이라는 건 아는데

내가 젊었을 때를 돌이켜보면 주저했던 게 후회된다.

삶에 있어서 뭔가를 한번 저질러보거나

도전해보지 못한 데 대한 후회가 남는다.

 왜 그때 좀 더 과감하지 못했을까,

좀 실패해도 누군가 나한테 책임지라고 하지는 않았을텐데

스스로 위축돼서 주저했었다.

지금이 가장 빠른 때고,

우려되더라도 뭔가를 해보면 좋 겠다고 말해주고 싶다"

마음도 따뜻해지는

인터뷰까지

우리의 힐링 배우

염혜란의 인터뷰와 화보는

'빅이슈' 250호에서 만나요

'경이로운 소문'으로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조연상'

후보에 오른 염혜란

오는 5월 13일

'백상예술대상'에서

만나요 ><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