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미생'보다 더하다고? 이거 보고 PTSD 왔어요

조회수 2021. 05. 09. 06: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영상보고 PTSD 왔다는 '좋좋소' 아세요?

고졸 사원의 대기업 분투기를 그린 tvN 드라마 ‘미생’의 중소기업 버전이라는 이 웹드라마를 아시나요? 웹드라마 ‘좋소좋소좋소기업(좋좋소)’입니다.


유튜브와 왓챠를 통해 공개된 이 드라마는 중소기업을 낮잡아 부르는 'X소'와 비슷한 발음에서 유추할 수 있듯 쉽지 않은 중소기업 생활이 그 주제입니다.

출처: 유튜브 채널 '이과장' 내 콘텐츠 '좋좋소' 캡처화면
왼쪽부터 면접을 보러 정승 네트워크의 문을 두드린 지원자 조충범, 사장의 자기 자랑과 노래 실력 테스트로 끝난 면접.
배경은 무스펙 29살 조충범이 입사한 무역회사 ‘정승 네트워크’입니다. 이곳에선 신입사원이 1주일도 안돼 담배 심부름을 가다 그대로 도망을 칩니다. 사장은 면접을 보며 지원자의 자질을 탐색하는 대신 빛나는 감투를 벗어던지고 맨 땅에 이 회사를 세웠다며 자기 자랑하기에 바쁩니다.
출처: 유튜브 채널 '이과장' 내 콘텐츠 '좋좋소' 캡처화면
왼쪽부터 사무실을 지키라며 데려온 강아지, 점심시간에 강아지 산책을 시키는 사장과 신입사원.
출처: 유튜브 채널 '이과장' 내 콘텐츠 '좋좋소' 캡처화면
명절을 맞아 거래처에서 들어온 선물들로 명절선물을 나눠갖는 좋좋소 직원들.

돈 안 들이고 사무실을 지키기 위해 사무실에 개를 데려와 훈련을 시키고, 명절에는 거래처에서 들어온 선물들을 명절선물이라고 직원들에게 나눠주는 등 황당한 일들이 끊임없이 이어집니다. 

출처: 유튜브 채널 '이과장' 내 콘텐츠 '좋좋소' 캡처화면
왼쪽부터 근무 중 도망치는 신입사원과 그를 뒤쫓는 과장, 얼마못가 다시 회사로 복귀한 신입사원.

기가막힌 에피소드들의 향연에 화답하듯 조회수는 1화 면접편 230만회를 포함해 현재까지 공개된 15화까지 총 2000만회를 넘었습니다. 단 한 편도 100만회 밑을 기록한 콘텐츠가 없을 정도로 모든 콘텐츠가 인기입니다.


댓글을 보면 “영상보고 (내가 겪은 일들이 생각나) PTSD(외상후스트레스장애)가 왔다”, “현실보다는 순한 맛이다”, “우리 회사 이야기가 그대로 나온다. 거의 우리 회사 CCTV 수준”, “우리 사장도 사무실에 개를 데려와서 맡겼다” 등등 에피소드에 공감하는 내용이 많습니다.

출처: 유튜브 채널 '이과장' 내 콘텐츠 '좋좋소' 캡처화면
정승 네트워크 복지 중 하나인 냉장고와 전자레인지. 컵라면은 하루 하나, 믹스커피는 하루 두 개까지 제공한다.

인프라와 매뉴얼, 인력이 갖춰진 대기업에 비해 중소기업 재직자들이 겪는 어려움을 현실적이고 코믹하게 그려낸 좋좋소에 공감하는 이들이 많은만큼 중소기업의 현실은 대기업보다 상대적으로 어렵습니다.

출처: 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 설문조사 결과

지난 4월 취업 플랫폼 잡코리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경제력과 직결되는 근로자의 연봉은 중소기업의 경우 희망연봉보다 500만원 가량 낮았습니다. 중소기업에 4~10년간 재직한 직원(3548만원)의 연봉은 대기업 신입 직원(평균 3347만원)과 비슷한 수준이었습니다.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192개사의 인사채용담당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서도 인력난 문제가 제기됐습니다. 응답자의 91%는 인력충원이 절실하다고 답변했습니다.


고용노동부 산하 근로복지공단이 같은 달 실시한 조사에서도 중소기업 직원들의 ‘코로나 블루’가 대기업 직원보다 심하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고용 불안, 임금 감소 우려와 함께 재택근무를 하지 못해 감염 우려가 큰 점 등이 중소기업 직원들의 스트레스를 높였다고 합니다.


이러한 상황과 맞물려 중소기업을 낮잡아 부르는 ‘X소’라는 신조어까지 나온 것이겠지요. 하지만 좋좋소의 기획 취지는 중소기업 조롱이 아닙니다. 일부 중소기업에서 벌어지고 있는 황당한 에피소드들을 공유하고, 이것이 문제란 점을 짚어 함께 조금 더 좋은 기업 문화를 만들어나가자는 것이 주된 메시지입니다. 사장을 비롯한 대부분의 캐릭터들이 마냥 미워하고, 욕할 수 만은 없게끔 그려진 것도 이 때문이겠지요.


이 콘텐츠의 첫 출발 역시 진지하고 어둡기보다는 가볍고 경쾌했습니다. 여행 유튜버로 유명한 ‘빠니보틀’이 이 드라마에 정 이사역으로 출연하는 친구 정정우 등과 함께 “뭐 좀 재밌는 거 없을까” 고민하다 만든 게 그 시작이었습니다. 

출처: 유튜브 채널 '이과장' 내 콘텐츠 '좋좋소' 캡처화면
돈을 벌어보자, 중소기업의 현실을 뒤바꿔보자는 원대한 꿈보다는 재미에서 출발한 이 드라마는 인기에 힘입어 여러 콘텐츠 회사들로부터 협업 제안을 받았고,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회사 ‘왓챠’의 투자까지 받았습니다.

좋좋소의 새로운 에피소드는 5월 내 공개를 목표로 한창 촬영이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이번에는 어떤 에피소드로 수 백만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릴지 기대가 됩니다.

글 jobsN 고유선
jobarajob@naver.com
잡스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