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집 팔아서 '2.6억' 매매 차익 남긴 다주택 공직자들?

조회수 2021. 05. 07. 17: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이투데이 머니모니] 지난해 주택을 처분한 다주택자 공직자들, 최대 매매 차익은 얼마였을까?



지난해 주택을 처분한

다주택자 공직자들이

매매 차익으로


💸 평균 2억 6000만 원 넘게

남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공직자 다주택 처분 전수조사



🏠 지난해 정부•여당에선

부동산 민심이 악화하자

국무총리와 당 지도부가 나서

공직자들의 다주택 처분을 독려했죠


/


🔎 이투데이가 올해

정기 재산 변동사항을 신고한

고위 공무원(1급 이상)과

공공기관장, 국회의원의


주택 소유 현황을

전수 조사한 결과,


지난해 다주택자였다가

집을 처분한 공직자는

76명(무주택자 제외)이었어요



매도 차익은 평균 ‘2.6억’



✔️ 다주택 공직자의

평균 주택 보유 기간은

8.3년으로


약 10년에 이르는

일반 국민들의 주택

평균 보유 기간보다 짧아요


/


✔️ 당초 취득가나 분양가를

확인할 수 있는

61명으로 한정하면


평균 주택 보유 기간은

6.2년으로 더 짧아지는데요


이 기간 동안

이들이 얻은 매도 차익은

평균 2억 6207만 원입니다💰



최고 매도 차익은 '15억'



📈 매도 차익을

가장 크게 남긴 사람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장이에요


윤 위원장은 2011년

서울 서초구 반포리체

전용면적 84㎡형에 입주했는데

당시 분양가는 약 10억 원이었어요


윤 위원장 내외는 지난해 여름

이 아파트를 25억 원에 팔았어요

10년 만에 15억 원가량

차익이 생긴 셈이죠💸


/


💥 이에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장은

"시장 허점을 이용해서

차익을 얻겠다는 건

현 정부가 내세우는

도덕적 잣대에 맞지 않는다"

고 강조했어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