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대한민국 역대 '최연소 남우주연상' 수상한 배우 근황

조회수 2022. 06. 01. 16:30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1992년 영화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에서 주인공 '엄색대' 역할을 홍경인. 당시 10대 중반의 어린 나이임에도 손색없는 연기로 충무로 최고의 유망주로 떠올랐다.

이후 드라마 '모래시계'에서 박상원이 맡은 '강우석'의 아역을, '젊은이의 양지'에서는 정신지체를 가진 캐릭터 '임수철'을 연기하며 말 그대로 호평을 받았다.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

그리고 1995년 노동운동가 전태일의 일대기를 다룬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에서 보여준 열연으로 춘사영화제에서 만 19세의 나이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

이는 대한민국 영화 역사상 역대 최연소 남우주연상 수상 기록으로 27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그 기록은 깨지지 않고 있다.

은밀하게 위대하게

MBC 인기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에 출연해 코믹연기까지 손색없이 선보이며 인기를 이끈 홍경인. 이후 연극과 뮤지컬 무대로 영역을 넓히며 활동을 이어왔다.

홍경인은 지난 해 할리우드의 스릴러 영화 주인공 자리에 캐스팅 제안을 받고 검토 중이라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현지 제작사에서 그의 아역시절부터의 연기를 눈여겨보고 러브콜을 보냈다고!

이후 촬영 진행 등의 소식은 아직 알려지지 않있지만, 오랜기간 다양한 작품 속에서 굳건한 연기를 보여준 그의 배우인생에 또다른 전성기가 찾아오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