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레미니센스>에 출연한 레베카 퍼거슨의 출연작 돌아보기

조회수 2021. 09. 18. 08: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레미니센스>

<레미니센스>에 레베카 퍼거슨이 출연했다. 해수면 상승으로 도시의 절반이 잠긴 미래를 배경으로 한 이 영화에서 퍼거슨은 탐정 닉(휴 잭맨)의 마음을 사로잡은 미스터리한 여인 메이를 연기했다. 스웨덴 출신의 퍼거슨은 현재 할리우드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배우다. 2015년부터 꾸준히 영화에 출연하고 있다. 어떤 작품들에 출연했는지 살펴보자.


<화이트 퀸>(2013)

<화이트 퀸>

앞서 퍼거슨이 2015년 이후 왕성한 활동을 한다고 했지만 2013년 BBC TV 시리즈 <화이트 퀸>을 먼저 소개한다. 이유는 이 작품이 2015년 이후의 활동을 만들어준 발판이 된 작품이기 때문이다. <화이트 퀸>에서 퍼거슨은 엘리자베스 여왕을 연기했다. 우리가 알고 있는 그 엘리자베스 여왕은 아니다. 15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한 이 작품은 장미전쟁이라는 역사적 사실에 마법의 요소를 가미한 필리파 그레고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시대극이다. 잉글랜드의 왕좌를 두고 벌어지는 다툼을 다룬 이 시리즈는 크게 성공했으며, 스웨덴에서 주로 활동하던 무명의 배우였던 퍼거슨을 스타로 만들어줬다. 퍼거슨은 이 작품을 통해 골든글로브 후보에 올랐다.


<허큘리스>(2014)

<허큘리스>

<화이트 퀸>으로 인지도가 급상승한 퍼거슨은 할리우드에 진출했다. 드웨인 존슨 주연의 <허큘리스>에서 그가 맡은 역할은 허큘리스(드웨인 존슨)에게 “당신의 몸무게만큼의 금을 주겠다”며 용병을 제안하는 공주 에르게니아였다. 공주라는 점에서 <화이트 퀸>과 비슷한 이미지의 캐릭터라고 볼 수 있다. 영화 자체가 크게 주목받지 못한 탓인지 이 영화 속 퍼거슨을 기억하는 팬들은 많이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 <허큘리스>는 그리스 신화 속 헤라클레스의 인간적인 면모를 다룬 작품이다. 신화가 아닌 스티브 무어의 그래픽 노블 <허큘리스: 트라키아 전쟁>을 원작으로 삼았다.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2015)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퍼거슨의 첫 등장은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이하 <로그네이션>)에서 이뤄졌다. 저 매력적인 여성이 누굴까. 상영관 문을 나서는 사람들은 모두 머릿속에 그 생각을 하고 있었을 것이다. 특히 오페라 <투란도트> 공연 중 펼쳐지는 액션 시퀀스는 압도적이었다. <로그네이션>의 성공으로 퍼거슨은 전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다. 이때가 2015년이다. 이제 <화이트 퀸> 소개글에 깔아놓은 이야기를 해야 할 차례다. 톰 크루즈는 <화이트 퀸>을 보고 퍼거슨을 캐스팅했다. 결과적으로 크루즈의 안목은 탁월했다. 또 퍼거슨을 <허큘리스>처럼 비슷한 이미지가 아닌 일사 파우스트라는 독보적인 캐릭터로 만든 것도 성공적이었다. 재밌는 사실은 크루즈가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오명>(1946)에 출연한, 과거 스웨덴을 대표한 배우 잉그리드 버그먼의 팬이었다는 사실이다. 버그먼은 <카사블랑카>에서 일사라는 이름의 캐릭터를 연기했다.


<폴링 스노우>(2016)

<폴링 스노우>

<로그네이션>이 개봉한 이듬해 퍼거슨의 출연작 3편이 개봉했다. <걸 온 트레인>, <폴링 스노우>, <플로렌스> 가운데 <폴링 스노우>를 소개한다. <폴링 스노우>를 고른 이유는 단순하다. 세 작품 가운데 퍼거슨이 가장 많은 분량을 차지한 작품이기 때문이다. 심지어 1인 2역을 소화했다. 1960년대 당시 소련과 1990년대 미국 뉴욕의 이야기가 교차된 <폴링 스노우>에서 퍼거슨은 과거 시점에서는 카티야라는 반체제 스파이를, 현재 시점에서는 실종된 아내 카티야를 그리워하는 알렉산더(찰스 댄스)의 조카 로렌이라는 인물을 연기한다. 카티야와 로렌을 왜 모두 퍼거슨이 연기해야 하는지는 의문스럽지만 팬들의 입장에서는 감사할 따름이다. 특히 카티야를 연기하는 퍼거슨의 모습은 고전 할리우드 영화에서 보던 배우의 아름다움이 묻어난다.


<라이프>(2017)

<라이프>

<라이프>는 SF 재난 스릴러 장르의 영화다. 리들리 스콧 감독의 <에이리언>(1979)의 후손(?)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런 점에서 퍼거슨의 캐릭터를 <에이리언>의 시고니 위버와 비교하는 것이 가능할까. 영화 내용적으로 보면 <라이프>는 분명 <에이리언>과 유사한 측면이 있지만 퍼거슨이 위버가 연기한 리플리에 가깝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 그렇다면 <그래비티>에 출연한 산드라 블록과 비교하는 건 어떨까. <라이프>가 먼 미래가 아닌 근미래를 배경으로 한다는 점에서 현실적인 느낌을 주기 때문에 <그래비티>와 유사한 지점도 있어 리플리보다는 블록이 연기한 라이언 스톤 캐릭터와 더 유사하다고 볼 수 있겠다. 그렇다고 두 캐릭터가 비슷하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결국 같은 장르 영화 속 유명 캐릭터와 비교하는 건 크게 의미가 없는 것 같다. 퍼거슨은 <라이프>에서 자신의 캐릭터를 잘 소화했다. 퍼거슨이 맡은 역할은 질병대책센터에서 우주정거장으로 파견된 미란다 노스 박사다. 참고로 노스 박사는 영국인인데, 퍼거슨은 스웨덴 아버지와 스웨덴으로 이주한 영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2019)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

<맨 인 블랙> 시리즈의 스핀오프 영화인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은 흥행과 비평 모두 좋은 결과를 내지 못한 작품이다. 그럭저럭 볼 만하지만 과거 <맨 인 블랙> 시리즈의 재미에 못 미친다는 느낌이 든다. 그럼에도 여기 소개하는 이유는 퍼거슨의 색다른 모습을 이 영화에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퍼거슨의 팬이 아니거나 눈썰미가 좋지 않은 사람은 퍼거슨이 출연한 지 모를 수도 있을 것 같다. 퍼거슨은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에서 짙은 화장과 요란한 헤어스타일의 리자라는 외계인 캐릭터를 연기했다. 팔이 4개 달린 악당 캐릭터다.


<닥터 슬립>(2019)

<닥터 슬립>

스탠리 큐브릭의 <샤이닝>(1980)을 본 관객이라면 <닥터 슬립>을 꼭 봐야 한다. <닥터 슬립>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스티븐 킹의 소설을 원작으로 삼은 후속작이기 때문이다. <샤이닝>의 주인공 잭 토렌스(잭 니콜슨)의 어린 아들 대니(로저 데일 플로이드)가 샤이닝 능력을 지닌 어른(이완 맥그리거)이 된 뒤의 이야기를 담았다. 퍼거슨은 샤이닝 능력자의 영혼을 먹어버리는 트루 낫(True Knot)이라는 조직의 우두머리 로즈 더 햇을 연기했다. <닥터 슬립>은 평론가들을 비롯한 <샤이닝>의 팬들, 스티븐 킹의 팬들에 모두 준수한 평을 얻은 작품이다. <샤이닝>부터 먼저 감상하고 봐야 더 재밌게 볼 수 있다.


씨네플레이 신두영 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