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456억 일확천금 꿈꾸며 돌아온 '브라더'

조회수 2021. 09. 15. 17:04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현장] ‘오징어 게임’ 이정재 “압도적 규모 세트에 놀라”

영화 <신세계>

영화 <신세계> 이자성 역으로 열연을 펼쳤던 배우 이정재가 이번에는 넷플릭스 신작으로 돌아왔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배우 이정재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넷플릭스

15일 오전 11시 넷플릭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연출 황동혁)이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으며, 배우 이정재와 박해수, 위하준, 정호현, 허성태, 황동혁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드라마는 어린 시절 친구들과 함께 즐겼던 추억의 게임이 극한의 서바이벌로 변모하는 아이러니를 담아 경쟁에 내몰린 현대 사회에 대한 강렬한 메시지와 서스펜스를 선사한다.

넷플릭스

이정재는 극 중 주인공이자 냉혹한 게임에 참여한 와중 넘치는 인간미를 드러내는 캐릭터 기훈을 연기했다. 이날 이정재는 “정말 재미있을 것 같았다”며 시리즈에 출연한 계기를 밝혔다. 그는 “사실 황동혁 감독님과 같이 작업을 하고 싶었는데, 제안을 먼저 주셔서 기쁘게 시나리오를 읽었다. 시나리오에 다양한 상황과 감정이 잘 녹아있었다. 다만 게임이 어떻게 구현될지에 대해 궁금증이 있었다. 세트장 가는 날이 기대됐던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정재는 “여섯 개의 게임이 나오는데 그 중 첫 번째 게임의 세트가 가장 인상 깊었다. 실제로 그렇게 큰 세트를 만들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대부분 컴퓨터 그래픽의 도움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다 만들어놨더라. 규모 면에서 압도적이었다”고 거대한 스케일로 구현된 드라마의 세트에 놀라움을 표했다.

넷플릭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은 17일 공개된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